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학송 시선집《고향은 그리움을 먹고 산다》출간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2.21일 14:32

중국조선문우수문예작품선집중 하나인 김학송(1952년생)의 시선집 《고향은 그리움을 먹고 산다》가 일전 연변교육출판사에 의해 출간되였다.

이 시선집은 김학송시인이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 창작한 2000여편의 시가운데서 290편을 선정해 수록한 것이다. 시선집은 〈제1부 퉁소와 로인〉,〈제2부 사람이 그립다〉,〈제3부 청보리〉,〈제4부 도시에는 시가 없다〉,〈제5부 님이 있는 풍경〉,〈제6부 엄마의 세월〉,〈제7부 추억의 기차역〉,〈제8부 님을 찾는 비소리〉로 나뉘여졌다.

김학송은 지난 세기 50년대에 출생한 이름 있는 서정시인일 뿐만 아니라 중국조선족시문학사에서도 중요한 서정시인으로 자리매김했다.

평론가 김관웅는 《김학송 서정시의 특징 연구》평론에서 “대부분 서정시에 속하는 김학송의 시들은 비록 승화시킬 여지가 많지만 정감성, 회화성, 음악성을 두루 겸비하고 있는 바 시의 본질에 접근하고 있다.”며 “이번에 출간된 김학송의 시선집에는 중국조선족 시인들의 시집,시선집중 시의 예술화에 성공한 수작이 가장 빼여나게 많다.”고 평했다.

저자 김학송은 “이번 시선집에는 주로 민족의 정체성과 잃어버린 고향을 찾아나선 정신의 궤적을 두루 다루었다. 어디에 살든 나는 조선족이다. 이것이 자랑스럽다. 다시 태여나도 조선글로 시를 쓰는 시인이고 싶다.”고 전한다.

김학송은 지금에 이르기까지 선후로 농민, 광산로동자, 문학지 편집, 가무단 창작원 등을 지내면서 시집, 수필집, 가사집, 동시집 도합 28권을 펴냈다. 그가 창작한 동시〈봄비〉,〈첫눈〉, 수필〈태산에 오르며〉등이 중소학교 조선어문교과서에 수록됐으며 그의 작품은 전국소수민족문학창작 ‘준마상’,‘해외동포문학상’등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하였고 일부 시는 영어로 번역되여 《세계시인선집》에 수록되였다.

고향은 그리움을 먹고 산다

삐꺼덕거리며

어디론가 싱겁게 도망치는 마을

날에 날마다 작별을 연습하며

눈 먼 외로움에 지쳐가는 마을

낭 끝에 데롱 걸린 소나무처럼

한오리 야윈 해살 거머쥔 채

행여 돌아올지도 모르는

누군가를 기다리며

남으로 남으로 가지 뻗는 마을

고향은 그리움을 먹고 산다

(김학송 2013년)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5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 대학교의 침구학과 탐방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 대학교의 침구학과 탐방

6월 9일, 침구학과 선생님 호자경이 남아프리카 요하네스버그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침구 관련 지식을 강의하고있다. 2020년 2월 남아공 요하네스버그 대학에서 개설한 침구 과목은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남아공의 코로나 전염병 상황이 점차 완화됨에 따라

훅호트, 옛거리 음악미식시즌 개막

훅호트, 옛거리 음악미식시즌 개막

6월 10일, 관광객들이 대소(大召)력사문화관광구에서 유람하고있다. 이날, 2021년 "길거리 음악미식시즌"문화행사가 내몽골자치구 훅호트시 옥천구 대소력사문화관광구에서 개막했다. 행사는 내몽골 음악 감상, 내몽골의 미식 맛보기, 내몽골 문화관광 홍보, 내몽골의

공동부유시범구 어떻게 건설하나? 구체적 조치 발표!

공동부유시범구 어떻게 건설하나? 구체적 조치 발표!

일전에 이 정식으로 발표되였다. 에는 어떤 구체적인 조치가 망라될가? 아래에 정리한 내용들을 살펴보도록 하자 전략적 위치 고품질발전, 고품질생활 선행구 도시와 농촌 지역 조화발전 선도구 수입분배제도개혁 시험구 문명하고 조화롭고 아름다운 고향 전시구 발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