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외교부 장관: 위안부 합의, 피해자와의 소통 상당히 부족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12.28일 15:36
 (흑룡강신문=하얼빈)한국은 27일 한일 “위안부”합의에 이른 경위에 대한 평가결과를 공포하기로 했다. 한국 외교부 장관 강경화는 26일 대체적인 결과를 밝히면서 전임 대통령 박근혜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과 소통하는 부분에서 “상당히 부족”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인정했다.

  강경화는 26일 기자회견에서 “평가결론은 한국(박근혜)정부가 ‘위안부’피해자들과 소통하는 부분에서 상당히 부족했다는것이다”라고 말했다.

  올해 7월 한국은 9명으로 구성된 업무팀을 구성해 한일 “위안부”합의에 이른 경위를 평가했으며 합의내용 등 여러가지 방면에 대해 다시 심의했다. 이 평가결과는 문재인정부가 이 합의의 번복여부에 중요한 참고의거를 마련하게 된다.

  강경화는 “업무팀이 심의한 초점은 합의가 달성되기전 정부가 얼마만큼 피해자의 의견을 구했는지이다……비록 27일 결과가 발표되지만 피해자들과 소통하는 부분에서 상당히 부족했다”고 말했다.

  박근혜정부는 2015년 12월 일본 아베신조정부와 “위안부”문제에 관한 합의를 달성했으나 이 합의는 줄곧 한국 국민의 반대를 받았다. 강경화는 26일, 70%의 한국 국민이 한일 “위안부”합의를 받아들이지 못하고있으며 이 합의를 어떻게 처리하는가 하는 문제에서 반드시 “위안부”피해자와 관련 민간단체와 충분히 소통해야 하며 이 기초상에서 정부의 립장을 확정해야 한다고 재차 천명했다.

  강경화의 발언에 대해 일본 내각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는 26일, “일한 쌍방이 합의를 절실히 리행하는것이 극히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일본 NHK는 26일, 일본정부는 한국이 합의를 리행할것을 요구하며 이번 심의결과는 현하의 일한관계에 영향을 일으킬것이라고 보도했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14일, 안도현부련회는 애심물자발급식을 열고 각 향진에 50만원 어치의 애심물자를 발급했다. 안도현 각 향진 부련회는 애심물자 발급사업을 참답게 틀어쥐고 해당 사업 제도에 따라 전문일군을 배치하여 물자를 안전하고 정확하게 빈곤군중에게 전달하게 된다.안도현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으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폭력배, 악세력 제거 전문투쟁이 시작된 이래 이들은 인민군중이 행복해하지 않고 즐거워하지 않으며 만족해하지 않는 통신사기 등 범죄에 대해 강유력한 조치를 취하고 법에 따라 중점정돈을 벌리고 있다. 5월 22일부터 5월 24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13일, 성당위, 성정부는 현, 시 격주 중점사업 배치 및 사업교류 제3차 정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부분적 현, 시, 구의 대상건설, 빈곤해탈 난관공략, 환경보호정돈 사업의 진척 정황에 관한 회보를 청취하고 동북진흥 사업에 관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