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하이의 ‘혹독한 첫 눈’, 교통사고 多!

[기타] | 발행시간: 2018.01.29일 10:36

25일 밤부터 내린 눈으로 도로가 얼어 붙으면서 상하이 고가도로 곳곳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26일 새벽 6시~8시 출근시간 대에 사고가 집중되었으며, 푸동 외환선에는 견인차 30여 대가 연이어 출동했다고 동방망(东方网)은 전했다.

상하이 구조차서비스 업체에는 26일 이른 아침부터 20여 명의 직원들이 쉴새 없이 울려대는 전화에 응대했다. 도로에 쌓인 눈이 결빙되면서 분리대를 들이받거나 접촉 사고를 일으킨 차량들이 많았다.

새벽 6시20분 경에는 푸동 잉빈대로(迎宾大道)에서 두 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면서 차량 여러 대가 피해를 입어 10여 대의 차를 견인했다.

현장 관계자는 “소형차가 결빙 도로에 미끄러지면서 옆으로 돌았고, 뒤따르던 차량은 미쳐 피하지 못해 연달아 차량 뒤쪽을 들이박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오전 10시 이후 기온이 차츰 상승하면서 도로 결빙 현상이 차츰 호전되었고, 차량 사고 소식도 줄었다.

구조차 서비스 센터 직원은 “26일 새벽부터 오전 10시까지 사고 차량은 100여 대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종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4%
30대 26%
40대 33%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코로나 긴급사태 때보다 감염확산 3배 넘게 빨라…려행·외식 장려

일본 코로나 긴급사태 때보다 감염확산 3배 넘게 빨라…려행·외식 장려

긴급사태 때보다 감염확산 3배 넘게 빨라…려행·외식 장려 전문가 "의료 패닉 줄었지만 합병증 등 심각…제대로 알려야" "(일본은) 코로나가 심해서 어떡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평균 2천 명을 웃도는 가운데 지인이 이렇게

중국 신강서 석유·천연가스 5억t 발견

중국 신강서 석유·천연가스 5억t 발견

중국 서북부 신강(新疆)위구르자치구에 있는 준가르 분지에서 5억t에 이르는 경질 원유와 천연가스가 확인됐다. 1일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신강 지역의 유전 개발업체는 준가르 분지 동부의 2천㎢ 면적 지하에서 이같은 규모의 원유와 천연가스가 매장된 것을

헉! 층집에서 고드름 떨어져 30세 남자 사망

헉! 층집에서 고드름 떨어져 30세 남자 사망

지난달 27일, 길림성 장춘시에서 30세의 한 남자가 고드름에 맞아 사망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이날 아침 출근길에 오른 남자는 남관구 서광로 영발단지를 지날 때 층집 높은 곳에서 녹아 떨어진 고드름에 맞아 당장에서 사망했다. 최근 길림성에서는 기온이 오르면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