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커지는 가상화폐 규제..美대형은행도 '신용카드 결제' 금지

[기타] | 발행시간: 2018.02.05일 00:05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씨티은행·JP모건체이스·뱅크오브아메리카 등 미국 3대 대형은행이 가상화폐 구매에 신용카드 결제를 금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블룸버그통신 등 미 언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상화폐 규제가 각국 정부에 이어 카드사와 은행 등 민간 금융권으로까지 확산하는 모습이다.

앞서 캐피털원파이낸셜은 지난달초 신용카드를 통한 가상화폐 구매를 막았다. 비자도 가상통화를 비자 직불카드로 현금화해주는 업체인 웨이브크레스트와 파트너십을 깼다. 디스커버파이낸셜은 2015년 신용카드를 이용한 가상통화 구매를 일찌감치 금지했고, TD뱅크는 보안상 이유로 일부 비트코인 거래를 중단했다. 아메리칸익스프레스는 카드를 통한 가상화폐 결제를 월 1000달러(하루 200달러)로 제한했다.

이 같은 규제 강화 움직임은 가상화폐 특유의 가격 변동성 때문이라고 미 언론은 분석했다. 가격이 급락하면서 신용카드로 가상화폐에 투자한 고객들이 대금을 제때 내지 못해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질 위험이 커졌고, 이는 곧 금융기관의 손실로 귀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온라인 대출 거래업체인 렌드에듀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조사를 보면 비트코인 구매자의 18%는 신용카드로 결제했고, 이 중 22%는 카드 대금을 결제하지 않았다.

가상화폐 거래 과정에서 사기피해 가능성이 커진 점도 규제 강화에 한몫했다. WSJ는 일부 카드사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돈세탁 등 불법활동에 연루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썼다. 블룸버그통신은 “신용카드 거래까지 중단되면 가상화폐 시장에 들어오려는 움직임은 더 줄어들 수 있다”며 추가 가격하락을 예상했다. 지난해 12월 2만달러(약 2100만원)에 육박하던 비트코인 가격은 현재 8000달러대로 반토막 난 상태다.

이준기 (jeke1@edaily.co.kr)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