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2.73% 개장..美 증시 폭락과 연동

[기타] | 발행시간: 2018.02.09일 11:28
중국증시는 9일 상하이지수가 2.73% 하락한 채 개장했다. 간밤 미국 증시가 재차 폭락한 여파가 중국증시에도 전이된 장세가 초반 연출됐다.

상하이종합지수가 2.73% 하락한 3172.85로 선전성분지수는 2.66% 떨어진 10096.47로 개장했다. 창업판지수는 2.62% 하락해 1598.48로 장을 열었다. 개장과 함께 6개 종목이 상한가를 27개 종목은 하한가를 기록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 확대로 귀금속 섹터지수가 상승했다. 지수 하락 방어에 나섰지만 전반적인 약세장 분위기를 되돌리기엔 벅찼다. 항공, 반도체, 석탄채굴 관련주가 초반 특히 부진했다.

대외 증시를 보면 다우존스가 1000포인트 이상 하락했고 일본 니케이225지수는 1.8% 하락 개장후에 장 한때 낙폭이 3%까지 떨어졌다. 우리 코스피와 코스닥은 오전 11시3분 기준 2.12%, 2.21% 하락한 채 거래됐다.

같은 시간 상하이지수가 3.78%, 선전지수는 2.59% 하락을 기록해 상하이는 개장보다 낙폭을 1% 이상 늘렸다. 선전지수는 매수와 매도세가 엉켜 횡보장세가 전개됐다. 대형주 중심으로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하며, 대형주 중심인 상하이지수 낙폭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분석된다.

종목별로 중국평안보험, 중신증권, 귀주모태, 흥업은행 순으로 거래대금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평안보험은 현재 거래액이 54억위안으로 2위인 중신증권(18억위안)보다 약 3배 가량 많은 상황이다.

보험, 은행 등 금융주와 소비재 대표주에서 대내외 투자자들 '팔자' 물량이 대거 유입중인 것으로 해석된다.

kmkim@fnnews.com 김경목 기자

ⓒ 파이낸셜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83%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상해자동차그룹,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

중국상해자동차그룹,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상해자동차그룹유한회사와 이집트 최대 자동차판매기업인 만수르그룹이 공동 출자한 판매회사 제막식이 17일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개최됐다. 이는 중국자동차기업 선도기업인 상해자동차그룹의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을 의미한다. 이집트

사천 의빈시 장녕현 지진으로 11명 사망

사천 의빈시 장녕현 지진으로 11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사천 의빈(宜賓)시 정부보도사무실에 의하면 의빈 장녕(長寧)현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18일 5시 20분까지 이미 11명이 숨지고 122명이 부상했습니다. 현재 식용수, 식품, 텐트, 솜이불 등 구조물자가 잇달아 재해지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지진 발

전설적 영웅, 후회없는 충성—형사사건 흔적검증 전문가 최도식

전설적 영웅, 후회없는 충성—형사사건 흔적검증 전문가 최도식

(흑룡강신문=하얼빈)최도식이 할빈에서 인터뷰를 받고 있다. 그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하나의 탄피로 겹겹의 베일을 벗겼고 절반짜리 지문으로 진범을 확정했다. 풍부한 경험으로 여러차례 혁혁한 공을 세운 그는 중국 경찰계에서 중대하고 해결이 어려운 형사사건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