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한민족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대형계렬영상시리즈"판독 연길—맛의 천국"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3.12일 16:06
연변은 근로하고 소박한 조선족들이 세세대대로 생활하고있는 곳이다.

“미식의 고향” “가무의 고향” “례의의 고향”으로도 불리우는 연길에 들어서면 아름답고 풍요로운 고장과 매력이 흘러 넘치는 민족, 맛의 천국과 만날수 있다.

연길은 많은 관광객들이 두고두고 잊지 못하는 “맛의 천국”으로 소문 높다. 연길의 미식은 중화민족음식문화가운데서 독특한 매력과 특색을 갖고 있는데 이곳 사람들이 정성담아 만든 민족적인 맛은 이고장 사람들의 농후한 정감을 모아 놓았으며 력사적인 기억까지 담고있다. 연변의 미식은 이미 중국미식문화가운데서 찬란히 빛뿌리는 눈부신 명주가 되였다.

북경텔레비죤방송국 사회자 륙방과 중국예술연구원 연구원 박사생도사, 중국민간문예가협회 부주석 원리, 남경농업대학, 중국랜드마크문화연구중심 부주임, 중화랜드마크브랜드공익공정판공실 주임 리도, 문화부 비물질문화유산계획자문 전문가, 중앙민족대학 계속교육학원 원장 박승권 등이 “맛의 천국 연길”로 안내할것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1%
10대 0%
20대 10%
30대 19%
40대 33%
50대 2%
60대 7%
70대 0%
여성 29%
10대 0%
20대 7%
30대 14%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