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IT/산업
  • 작게
  • 원본
  • 크게

‘3D 프린터’로 건설한 공공주택 등장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4.18일 16:00

3D 프린터로 지은 세계 최초의 공공주택이 프랑스 낭트시에서 공개됐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낭트시는 낭트대 등과 협력해 3D 프린터 기술을 활용해 일반 건축 방식보다 훨씬 저렴하게 지은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첫번째 거주자는 낭트시 공공주택 리용 조건을 충족하는 지역 주민으로, 한 가족으로 알려졌다. 입주 시기는 오는 6월이다.

이번 공공주택에 독자적인 3D 프린터 기술을 사용한 낭트대 연구진은 현장에서 직접 주거 목적으로 3D 프린터 로보트를 활용해 건축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낭트대 연구진이 개발한 3D 프린터 ‘베티프린트3D’는 길이 4메터의 로보트 팔을 레이저 유도 방식으로 미리 그려진 모형에 따라 다양한 건축재료를 퇴적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일반적인 3D 프린터 건축에서는 혼합한 한가지 재료를 리용해 증축하지만 이번 주택을 건축하는 데는 세가지 류형의 재료가 각각 사용됐다.

특히 이번 주택에는 100년간 절연성이 유지되는 특수 폴리머(聚合物)가 쓰였고 벽면은 우리에게 친숙한 콩크리트로 채워졌다. 내부 인테리어를 제외한 건축 기간은 18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브누아 퓌레 낭트대 교수는 “주택을 현장에서 건설하는 로보트 덕분에 복잡한 형태의 벽을 쉽게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Y자 형태로 지어진 이번 주택은 총면적 95평방메터로, 방은 5개다. 공기 상태와 습도를 감시하는 다중 센서와 건물 온도 특성을 분석하는 기기도 설치됐다. 이 기술은 에너지를 절약해 비용을 절감해준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낭트시는 앞으로도 공영 주택 등 건축물을 건설하는 데 3D 프린터 기술을 활용해나갈 계획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14%
30대 14%
40대 0%
50대 14%
60대 14%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4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상해자동차그룹,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

중국상해자동차그룹,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상해자동차그룹유한회사와 이집트 최대 자동차판매기업인 만수르그룹이 공동 출자한 판매회사 제막식이 17일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개최됐다. 이는 중국자동차기업 선도기업인 상해자동차그룹의 아프리카 시장 공식 진출을 의미한다. 이집트

사천 의빈시 장녕현 지진으로 11명 사망

사천 의빈시 장녕현 지진으로 11명 사망

(흑룡강신문=하얼빈)사천 의빈(宜賓)시 정부보도사무실에 의하면 의빈 장녕(長寧)현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18일 5시 20분까지 이미 11명이 숨지고 122명이 부상했습니다. 현재 식용수, 식품, 텐트, 솜이불 등 구조물자가 잇달아 재해지역에 도착하고 있습니다. 지진 발

전설적 영웅, 후회없는 충성—형사사건 흔적검증 전문가 최도식

전설적 영웅, 후회없는 충성—형사사건 흔적검증 전문가 최도식

(흑룡강신문=하얼빈)최도식이 할빈에서 인터뷰를 받고 있다. 그는 전설적인 인물이다. 하나의 탄피로 겹겹의 베일을 벗겼고 절반짜리 지문으로 진범을 확정했다. 풍부한 경험으로 여러차례 혁혁한 공을 세운 그는 중국 경찰계에서 중대하고 해결이 어려운 형사사건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