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부동산
  • 작게
  • 원본
  • 크게

단동 부동산, 외지•한국인 투자자 대부분… 리스크 경고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5.14일 10:24

남북정상회담 이후 불붙은 단동 부동산시장 투자열기에 대해 리스크를 조심해야 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10일 북경청년보(北京青年报)는 최근 '북핵포기' 기대감이 커지면서 중-북 접경지대에 위치한 단동의 집값이 갑자기 치솟은 것에 대해 상세하게 보도하면서 투자 리스크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동의 집값은 최근 몇년 동안 제자리걸음을 계속해 왔으며 중국 도시가운데서도 늘 최하위권이었다. 그러던 집값이 갑자기 오르고 구매자들이 밀려들게 된 것은 남북정상회담 이후이며 구매자 대부분도 본지방 주민들이 아닌 외지인들과 한국 구매자들이다.

대표적인 과열 지역인 단동신구(丹东新区)의 신 압록강대교 인근의 아파트 가격은 갑자기 50% 가까이 상승했다. 이 지역 주민들이 "텅 빈 거리", "거주민이 없는 빌딩"으로 인식하고 있었던 게 불과 1개월 전이다.

하지만 최근, 북한에서 네번째로 큰 도시인 신의주를 마주하고 있는 이곳은 하룻밤 사이에 투자자들의 주목을 끄는 곳으로 변신했다. 수년전에는 그나마 집값이 조금씩 오르다가 중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에 동참하면서부터 집값도 얼어붙은 곳이었다. 한 주민은 "지역 주민 가운데서 집을 살만한 사람들은 이미 다 샀다"면서 "이곳에서 근무하는 외지인을 제외하고 단둥을 주목하는 사람들이 없었다"고 말했다. 북핵포기 기대감에 의한 부동산시장 활황은 개발상을 비롯해 그 누구도 생각지 못한 '득템'인 셈이다.

단동신구의 한 분양단지는 4월말 3개동의 100여 개 아파트를 평당 8000위안의 가격으로 출시했는데 이틀만에 분양 마감했을 뿐만 아니라 집을 사겠다는 대기자만 100여명이 넘었다. 현재 이 단지는 분양을 잠정 중단했다. 그 이유는 개발상이 그야말로 '깜짝 놀랐기 때문'이다. 그동안 거들떠보지도 않던 아파트가 갑자기 불티나게 팔려나가자 혹시 집값을 너무 싸게 책정한게 아닌가 하는 새로운 고민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 아파트 단지의 구매자 대부분은 베이징과 남방도시의 주민, 그리고 단동에서 생활하거나 근무하는 한국인들이다. 단동 주민들은 이 지역 부동산 구매에 그다지 관심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단동의 집값은 과거, 중국의 부동산시장이 떠들썩하게 상승선을 그을때에도 하락했던 몇 안되는 도시 중 하나였다. 따라서 이번 예기치 못했던 갑작스러운 상승은 모든 사람들을 어안이 벙벙하게 만들었다.

상대적으로 싼 집값때문에 대출없이 자기자금으로 주택을 구매하는 투자자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문제는 산동신청취의 부동산 대부분이 주택 교부를 마친 상태에서도 부동산등기권리증을 취득하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중고부동산 거래에서도 계약서에 씌인 이름을 바꾸는 정도에 그치는 경우가 비일비재다.

뿐만 아니라 부동산개발 관리제도가 규범화되지 못한 것도 큰 리스크다. 필요한 허가증서를 모두 구비하지 못한 상태에서 아파트를 분양하는 경우도 수시로 발생한다. 개발업체가 개발 및 분양에 필요한 모든 증서를 갖추고 있느냐 여부는 구매자의 부동산권리등록증 신청 및 발급과도 직접적인 연관이 된다.

이에 일부 부동산개발업체들은 "시장과열이 정부의 관심을 끄는 계기가 되어 시장 규범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이는 개발업체, 투자자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고 밝혔다.

윤가영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4%
20대 5%
30대 23%
40대 28%
50대 8%
60대 3%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1%
30대 18%
40대 10%
50대 1%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허허~ 북조선 세살먹은 어린애들이 또 삐졌답니다.
저것들 한 백년 闭关锁国하라지므
단동 연변집값 오르긴 열두번도 글렀소.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자신도 모르는 아들 소식을 전한 가짜뉴스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지난 15일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짜뉴스 캡처 사진을 올리며 이를 해명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다니엘 린데만의 2세 소식이 마치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6월 15일 19시 30분, 연길시 부르하통하 음악분수 ‘물춤쇼’가 열렸다. 음악분수는 연길시 연길대교와 연서교 사이의 부르하통하 강면에 위치해 있으며 총길이는 158메터이고 너비가 12메터로서 최고 100메터의 물기둥을 분사할 수 있으며 또 음악공연과 함께 ‘룡행천하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