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탈락… 아시아, 월드컵 8강은 높은 벽인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7.03일 09:59

일본이 3일(북경시간) 로씨야의 로스토프 나노누에서 열린 벨기에(벨지끄)와의 ‘2018 로씨야 월드컵’ 16강전에서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아시아 유일의 16강 진출팀 일본마저 사라지며 아시아 팀은 전원 월드컵에서 퇴장했다.

일본이 세계랭킹 3위란 대어를 잡기 직전이였지만 막판에 놓쳤다. 후반 3분 하라구찌 겐끼, 7분 이누이 다까시의 련속꼴로 일본렬도를 흥분케 했지만 벨기에의 강한 축구에 조금씩 고전했다. 결국 24분 얀 베르통언, 29분 마루앙 펠라이니에 련속꼴을 얻어맞은 뒤 종료직전 나세르 샤들리에 결승꼴까지 헌납하며 무너졌다.

통한의 역전패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일본은 분명 잘 싸웠다. 특유의 세밀하고 정확한 패스축구로 돌풍을 일으켰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콜롬비아(2-1 승)란 대어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보여줄수 있는 퍼포먼스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피지컬, 기본기, 기술, 유스 시스템 등 모든 부분에서 뒤지고 있기때문이다. 력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8강 이상의 성적을 낸 것은 2002 한일 월드컵 한국(4강)이 유일하다. 1966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조선이 8강에 오르긴 했지만 당시에는 16개 팀만 참가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선 아시아 팀이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일본-벨기에전은 아시아 팀의 현실을 짚어볼수 있는 례이다. 벨기에는 일본에 리드를 내준 후 샤들리(187㎝), 펠라이니(194㎝) 등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들을 투입해 일본을 괴롭혔지만 일본은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 힘에 밀렸고 체력으로도 렬세였다. 가가와 신지는 이날 경기후 일본 언론을 통해 “쓴 약을 삼킨 것 같다. 극복해야 할 큰 장벽이 있음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번 결과를 한국을 포함한 타 아시아 팀들도 유심히 짚어봐야 한다. 한국 역시 3차전서 독일(2-0 승)을 잡긴 했지만 ‘반짝 투혼’이였을뿐, 1차전 스웨덴전에서는 0-1로 무너졌다. 투혼만을 앞세운 아시아 축구로는 한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아시아 팀이 유럽이라는 높은 벽을 넘기 위해서는 과감하고 혁신적 생각으로 움직여야 한다. 축구관계자 모두 유소년, 지도자 양성에 시간을 투자하고 공정한 경쟁시스템을 구축해 장기적인 관점을 가져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유럽이 일찍부터 유지하고 있는 시스템이다. 한두 사람, 한두 해로 해결될 문제는 당연히 아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5%
10대 1%
20대 4%
30대 38%
40대 27%
50대 9%
60대 4%
70대 0%
여성 15%
10대 0%
20대 1%
30대 8%
40대 5%
50대 1%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