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아파트 17층서 떨어지고도..다치지 않은 아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8.03일 11:39
아파트 17층에서 떨어진 두 살 여자아기가 화단 나무가 충격을 흡수하면서 갈비뼈와 장기 일부만 다치는 기적이 일어났다.

지난 1일 인민망 등에 따르면 장쑤(江蘇) 성 창저우(常州) 시에 사는 A(2)양이 지난달 중순 할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가족이 사는 아파트 17층 베란다에서 화단으로 추락했다.

아기의 할머니는 음식 재료를 사러 가게에 갔으며, 집에 홀로 남겨진 채 낮잠 자던 A양이 깨어나 가족을 찾다가 열린 베란다에서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화단 나무가 한 차례 A양의 충격을 흡수하고, 푹신한 잔디밭에 떨어지면서 아기는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A양은 곧바로 일어나 울며 할머니와 부모를 찾았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집에 돌아온 A양의 할머니는 손녀가 없는 것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가 주민들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듣고는 재빨리 일터에 있던 자식 내외를 불렀다.

A양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은 A양의 갈비뼈에 금이 가고 장기 일부에 손상이 있지만, 이 정도에 그친 건 그야말로 기적이라고 밝혔다.

A양을 진료한 의사는 “아기를 보기 전까지 상태가 굉장히 심각할 거라 생각했다”며 “전혀 17층에서 떨어진 것처럼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집에 아기를 혼자 남겨두면 안 된다면서 부모의 책임이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2%
20대 7%
30대 2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7%
30대 23%
40대 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지난 22일, 산동로능태산축구학교에서 펼쳐진 중국축구발전기금회 “정영”컵 청소년축구경기 U11년령단계 경기에서 연길시여가체육운동학교U11청소년축구팀(이하 연길U11축구팀)은 감독 박광수,코치 박군의 지도하에 뛰여난 기량을 발휘하여 최종 이 년령단계에서 우승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고 선두를 탈환했다. 맨시티는 25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대0으로 제압했다. 3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25일 새벽 2시30분경, 스페인 바르셀로나RCDE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2019년 프리메라리가 제34륜 셀타비고와의 홈 경기에서 무뢰가 에스파뇰에서의 두번째 꼴를 터뜨렸다. 무뢰는 이날 측면 공격수로 나서 전반 33분 선제꼴을 기록했다. 수비수 뒤를 빠르게 파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