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허리 통증 관련 오해와 진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8.29일 09:52

요통으로 불리우는 허리통증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증상으로서 막대한 건강관리 비용이 들어간다. 요통은 통증의 범위를 넘어서 사회나 가정생활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잘못된 조언들로 인해 허리통증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 허리통증에 대한 잘못된 속설 4가지를 알아본다.

1. 운동을 피해라?

허리통증이 있다고 좋아하는 운동을 그만둘 필요는 없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을 하면 허리통증을 더 빨리 개선시킨다.

여기에는 근력운동도 포함된다. 전문 트레이너의 지도하에 점차로 강도를 높여간다면 모든 운동이 안전하다.

2. 움직이면 허리통증이 더 심해진다?

허리통증이 있다고 몸을 비틀거나 굽히는 것에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계속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때문에 경련상태에 있는 근육은 부드럽게 움직이거나 스트레칭을 할 때 이완이 된다. 할 수 있는 한도에서 점차 움직임을 늘리면서 계속 움직이는 것이 좋다.

3. 무거운 책가방이 허리통증을 일으킨다?

무거운 책가방과 허리통증 사이에 관련성이 있다는 어떤 증거도 없다. 허리통증은 너무나 흔한 것이다.

이때문에 몸을 비틀거나 무거운 짐을 옮기거나 운동을 하는 등 매일 일상적으로 하는 것들이 허리통증의 원인으로 꼽히거나 통증을 더 악화시키는 것으로 비난을 받는다. 허리통증이 있으면 잘못된 속설에 속지 말고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4. 검사 한번으로 허리통증의 원인을 정확히 알 수 있다?

검사 한번만으로 통증의 원인을 꼭 짚어 알아낼 수는 없다. 허리통증이 없는 성인 대부분이 로화와 관련된 일종의 적응과정으로서 척추의 구조적 변화를 겪기때문이다. 정밀검사를 통해 통증이나 건강에 심각한 위협과 관련된 특성이 나타나는 경우는 아주 드물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2%
30대 31%
40대 21%
50대 0%
60대 2%
70대 0%
여성 43%
10대 2%
20대 0%
30대 19%
40대 17%
50대 2%
60대 2%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