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中 모욕 논란 돌체앤가바나 두 설립자 "중국 국민에 깊은 사과"

[기타] | 발행시간: 2018.11.23일 16:18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모욕 광고로 최근 물의를 빚고 있는 이탈리아 명품브랜드 돌체앤가바나의 두 설립자가 결국 전 세계 중국인을 상대로 공식 사과했다.

23일 중국 환추왕에 따르면 도메니코 돌체와 스테파노 가바나는 돌체앤가바나 공식 웨이보에 이번 중국 모욕 사안에 대한 사과 동영상을 올렸다.

두 사람은 동영상에서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진지하게 반성했고, 우리의 언행이 중국 국민과 나라에 미친 모든 영향을 매우 슬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가정은 세계 다른 문화에 대해 존중하라고 가르쳤다”면서 “문화이해 편차에 따른 우리의 잘못이 용서받기를 바라고, 전 세계 모든 중국인(화인)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중국에 대한 우리의 사랑은 시종일관 변함 없고, 수차례 중국 방문을 통해 우리는 중국 문화를 더 사랑하게 됐다”면서 “우리는 이번 사안이 준 경험과 교훈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사건은 다시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중국 문화 이해와 존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사람은 “우리의 진심어린 사과를 다시 한번 전한다”면서 중국어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돌체앤가바나는 “모든 일이 불행스럽다”는 짧은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0일 돌체앤가바나가 공개한 '젓가락으로 먹기' 제목의 패션쇼 홍보영상은 젓가락으로 피자, 파스타 등을 먹는데 애를 먹는 모습이 우스꽝스럽게 표현되면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여기에 가바나가 SNS를 통해 중국을 향해 욕설한 것으로 알려져 분위기를 더 악화시켰다.가바나 측은 해당 계정이 해킹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명 연예인들인 장쯔이, 리빙빙, 황샤오밍, 천쿤, 왕쥔카이 등이 21일 저녁에 열릴 예정인 패션쇼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보이콧했고 결국 돌체앤가바나의 패션쇼는 취소됐다.

가바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본인의 계정이 해킹당했다고 해명했지만 사태를 잠재우기는 역부족이었다.

이후 돌체앤가바나 비난 여론과 불매운동은 중국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과 고급 백화점으로까지 확산됐다.

sophis7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4%
30대 19%
40대 23%
50대 9%
60대 1%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