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美 캘리포니아 '최악의 산불' 17일만에 불길 잡아…최소 85명 사망

[기타] | 발행시간: 2018.11.26일 15:01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사상 최대 인명 피해를 낸 대형 산불 '캠프파이어'가 발화한 지 17일 만인 25일(현지시간) 불길을 잡았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화재가 완전히 진화된 것은 아니며 화재 지역을 완전히 둘러싸면서 불길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했다는 의미다.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화재 당국은 이번 산불로 최소 85명이 숨지고 현재까지 249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최근 생존자가 추가 확인되면서 실종자 수가 크게 줄었지만 여전히 다수가 실종된 상태여서 사망자 숫자는 더 늘어날 수도 있다. 화재 당국은 추가 진화 작업을 벌이면서 시신들을 수습하고 있다.

제니퍼 에릭슨 화재 당국 대변인은 AP에 "여전히 해 나가야할 일이 많지만 불길을 잡았다는 것은 분명 좋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대형산불인 캠프파이어는 지난 8일 건조한 시에라네바다 산맥의 산자락에서 처음 발화한 이후 가옥과 건물 등 1만9000여 채를 비롯해 샌프란시스코 면적의 5배 규모인 620㎢의 산림과 시가지를 잿더미로 만들었다. 특히 파라다이스 마을은 주택가와 시가지 전체가 산불에 소실됐다.

또 화재로 인한 검은 연기가 시내로 유입되면서 학교와 직장들이 일부 문을 닫는 소동도 있었다. 샌프란시스코의 명물인 케이블카와 앨커트래즈섬도 운영을 중단했다.

캘리포니아주 사상 최대 인명피해를 냈음에도 이번 산불의 원인은 현재까지 파악되지 못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7%
30대 33%
40대 2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20%
50대 0%
60대 7%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