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韓 편의점 ‘중국인 출입금지’… 中 누리꾼 ‘부글부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1.29일 11:53

최근 제주도의 한 편의점에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표시문이 부착된 영상이 중국 인터넷에 퍼져 중국 누리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해당 편의점은 제주도 연동의 ‘세븐일레븐’으로 알려졌다. 모든 세븐일레븐에 붙은 표시문이 아니기 때문에 이곳 점주의 독단적 행동으로 여겨진다고 동영상은 전했다. 하지만 이튿날에도 ‘중국인 출입금지’ 표시문이 그대로 부착되어 있었다.

소식을 접한 제주화교 중국평화통일 추진회의 최영훈(崔永勋) 부회장은 한국의 ‘세븐일레븐’ 본점에 항의전화를 하고, 당장 표시문을 뗄 것을 요구했다. 또한 해당 편의점 점주에게 연락을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최 부회장은 세븐일레븐 본사에 “오후 3시까지 해당 표시문을 떼지 않으면 (중국인의) 권리 보호를 위한 조치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이 편의점은 제주도 연동의 구석진 곳에 위치하지만 그래도 번화가에 있기 때문에 중국인 관광객들도 눈에 띈다고 덧붙였다. 이후 ‘중국인 출입금지’ 표시문은 뗀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촬영한 중국인이 여러 차례 세븐일레븐 본사에 전화를 걸어 해명을 요구했지만, “매니저가 자리에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해당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지자 중국 누리꾼은 “다시는 한국을 방문하지 않겠다”면서 분노를 터뜨렸다. 또한 “이 동영상을 웨이보, 웨이신 등에 전파해 한국인들의 만행을 알리자”는 의견도 나왔다.

해강재선(海疆在线)은 “한국의 세븐일레븐은 롯데그룹에서 운영하는데, 롯데가 사드로 인해 어떤 결과를 초래했고, 중국 시장에서 퇴출 되었는지를 기억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실었다.

이종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1%
10대 0%
20대 6%
30대 23%
40대 24%
50대 6%
60대 2%
70대 0%
여성 39%
10대 0%
20대 1%
30대 14%
40대 21%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