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기타] | 발행시간: 2018.12.07일 08:28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통신과 사이버 부문에서는 휴전 중에도 중국을 압박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캐나다 정부가 화웨이의 멍완저우 최고재무책임자를 현지시간 1일, 벤쿠버에서 체포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미국 제재를 어기고 이란 등에 제품을 판 혐의입니다.

화웨이는 중국의 세계최대 통신장비 업체입니다.

캐나다 법무부 대변인은 "미국이 인도를 요구한 인물"이라고 했습니다.

당장 중국 정부는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멍 최고재무책임자는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이라며 "결연한 반대를 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미·중간 무역전쟁에 이어 기술 냉전이 국내 기업에 악영향을 끼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은 중국 주요 통신업체들이 불법 정보를 수집하는 등,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동맹국에 압력을 가해 왔습니다.

현재 NH농협금융이 통신망에 화웨이 장비를 쓸 계획을 갖고 있고, LG유플러스도 5세대 이동통신 장비를 화웨이로부터 공급받기로 한 상황입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이 자기 편에 서도록 다른 나라들에 편들기를 강요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지은(jelee@jtbc.co.kr)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1%
20대 4%
30대 33%
40대 22%
50대 9%
60대 7%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2%
30대 13%
40대 9%
50대 1%
60대 1%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수공예 기술 배워 취업해요”

23일, 10여명 학원들이 연길시네잎클로버직업양성학교에서 한창 새로운 수공예 제작 기술을 배우고 있었다. 학원들 사이에서 유일한 남성인 왕연위가 유표하게 눈에 띄였다. 한손으로 능숙하게 족집게를 리용하여 깨알만큼 작은 재료를 지정된 위치에 한알한알 정성스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국무원, 양로봉사 발전 추진

일전 국무원 판공청은 (이하 으로 략칭)을 인쇄발부했다. 은 ‘막힌 곳’을 소통하고 ‘아픈 곳’을 없애며 발전장애를 타파하고 시장기제를 건전히 하며 재택을 토대로, 사회구역을 의탁으로,기구를 보충으로 하고 의료자원과 양로자원을 서로 결부시키는 양로봉사체계를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 활동 펼쳐

19일, 연길시 신흥가두 민흥사회구역의 사업일군들은 연길시도서관,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의교양기지의 사업일군들과 함께 연길시 흥안소학교를 찾아 ‘도서공유 본보기 수립’활동을 벌렸다. 연길시새세대관심사업위원회 애국주위교양기지의 김현순 교원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