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에이즈 전파' 자랑하다 철창신세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2.10일 09:27

최근 위쳇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의 에이즈를 대학교 2학년 여학생에게 전염시켰다며 '자랑질'을 한 남성이 경찰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위쳇 단체 대화방에서 자신의 '에이즈 전파 경험담'을 늘여놓은 이 남성의 대화내용을 누군가가 캡처를 해서 인터넷에 올리면서 많은 사람들은 큰 충격을 받았으며 비난이 쇄도했다.

이 남성은 대화에서 자신은 에이즈환자이고 금방 아무 영문도 모르고 자신과 잠자리를 한 여대생에게 에이즈를 옮겼다면서 한 여성이 침대 위에 엎드려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같은 내용이 인터넷에서 큰 논란이 되자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나섰고 톈진시에서 살고 있는 멍(孟, 21세)씨를 용의자로 붙잡았다.

경찰 조사결과 멍씨는 사실상 에이즈환자가 아니었고 단지 단체 채팅방에서 다른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같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검사에서도 그는 에이즈 음성으로 나왔고 그가 채팅방에 올린 사진은 사실상 그의 여자친구 사진이었다.

경찰은 멍 씨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죄, 공공장소 소란죄(寻衅滋事) 등을 적용해 15일 구류처벌을 내렸다.

이미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0%
10대 1%
20대 9%
30대 30%
40대 21%
50대 4%
60대 4%
70대 0%
여성 30%
10대 0%
20대 3%
30대 11%
40대 15%
50대 0%
60대 1%
70대 0%

네티즌 의견 2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참 별인간 다 보네.
답글 (0)
형벌이 너무 가볍다 허위사실 유포로 한 인간의 행복이 소멸될 수도 있는데 살인과 마찬가지 헌데 형벌은 고작 15일 구류 ㅠㅠ
자신이 에이즈환자인 사실을 알면서 상대방에게
고지하지 않고 타인에게 에이즈 옮기는 죄는 살인미수와 맞먹는다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시사명사 해석

시사명사 해석

▒ 제3회 세계지능대회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제3회 세계지능대회가 천진시 매강회전중심에서 펼쳐졌다. 회의는 ‘지능새시대 진척, 책략과 기회’를 주제로 스마트과학기술산업 ‘1+10’행동방안으로 천진지능화해결방안과 응용전망을 집중 전시했다. 글로벌 경제구조가

알아두면 유식해지는 고사성어

알아두면 유식해지는 고사성어

三寸之辖 삼촌지할 [뜻] 작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귀중함, 하찮지만 필요불가결함. [풀이] ‘삼촌’은 약 9센치메터이며 ‘할’은 차바퀴가 축에서 빠지지 않게 하는 쐐기를 말한다. [보기] 비서는 사장의 일고를 모두 파악하고 챙겨주는 삼촌지할의 인물이다. 塞翁之马 새

말이 되는 영어 한마디

말이 되는 영어 한마디

I blew it. (망쳤어.) ◈ How did your interview go? 인터뷰 어땠어? ◈ I blew it. 망쳤어. Blow는 ‘입으로 불다’, ‘기회를 날리다’라는 뜻의 동사이다. Blow의 과거형 blew를 사용해서 I blew it.라고 하면 ‘망쳤다’라는 뜻이 된다. 일을 망치든 시험을 망치든 면접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