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교육/학술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학생들은 커닝해 미국 유학” 美 교수 결국 해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3.15일 10:10



공개적으로 중국 유학생들을 비하해 논란을 빚은 미국 메릴랜드 대학교 교수가 결국

교수직에서 물러났다.

13일 환구시보(环球时报)에 따르면, 메릴랜드 대학 경영 대학원 회계학 교수 데이비드

웨버((David Weber)는 여러 차례 중국 유학생을 비하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지난해 11월 웨버 교수는 중국 학생들 여러 명이 커닝을 했다는 이유로 기말 고사

성적을 0점 처리했다. 중국 학생들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학교측에 항의했고 학교측은 자체 조사를 실시한 후 커닝 증거를 찾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 같은 학교측의 결정에도 웨버 교수는 수업 시간에 “모든 중국 학생들은 부정 행위로

메릴랜드 대학에 들어왔겠지만 미국에서 공부하기로 결정한 이상 우리는 절대 그렇게 (커닝하도록) 허락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일자 메릴랜드 대학은 11일 성명을 통해 “해외 유학생을 포함한 모든 학생들은

존중을 받아야 한다”며 “앞서 차별 신고를 받은 뒤 절차에 따라 조사를 진행했으며 관련 교수는 이미 해임 처리됐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듀크 대학에서도 한 교수가 학생들에게 보내는 전체 메일에서 “캠퍼스 내에서

중국어를 사용하지 말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중국어 금지 발언을 한 교수 역시 주임 교수직에서 물러났다.

이민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응답하라 1988' 중국판 나온다, 홍콩 반환 전 배경

'응답하라 1988' 중국판 나온다, 홍콩 반환 전 배경

한국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중국판이 제작된다고 14일 중국 시나연예의 보도를 인용해 TV리포트가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응답하라 1988'의 중국판 제작사는 텐센트로, 총 45회로 만들어진다. 6월 촬영이 시작될 예정. '응답하라 1988'은 지난 2016년 중국 아이치

NBA 골든스테이트, 5년 연속 파이널 진출!

NBA 골든스테이트, 5년 연속 파이널 진출!

골든스테이트가 NBA 역사상 두 번째로 5년 연속 파이널 진출 위업을 달성했다. 제물은 서부컨퍼런스 3번 시드 포틀랜드. 더욱 놀라운 사실은 컨퍼런스파이널 맞대결 시리즈 2~4차전 모두 17점차 이상 열세 상황에서 대역전극을 연출했다는 점이다. 백코트 에이스 스테픈

의경→마약→의식불명→특혜..탑의 우여곡절 군생

의경→마약→의식불명→특혜..탑의 우여곡절 군생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탑(31, 본명 최승현)의 '국방부 시계'가 오는 7월 멈춘다. 그야말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군 생활이라고 해도 될 법하다. 탑은 빅뱅 멤버로는 첫 타자로 군 생활을 시작하며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건넸다. 탑은 2016년 11월 제348차 서울지방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