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봄에 추천하는 설렘 가득 달달한 영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3.21일 15:23



나라와 세대를 불문하고 달달하면서도 애틋한 멜로, 로맨스 영화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설렘을 느끼게 만들어 준다. 이뤄질 수 없는 슬픈 사랑부터 짝사랑, 뒤늦게 소중함을 깨닫는 사랑까지 내용은 달라도 주인공에 동요되여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다양한 장르가운데 달달함이 묻어나는 작품 10편을 소개한다.

《말할 수 없는 비밀》 (2015)

스타 주걸륜과 인기배우 계윤미가 각각 남녀 주인공을 맡아 화제를 모았던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2015) 은 예술중학교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시간을 초월한 사랑 이야기로 감성적인 피아노 연주와 예상을 뒤엎는 반전 이야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첫사랑 로맨스를 대표하는 영화답게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녀친남친》 (2013)

녀친남친은 《말할 수 없는 비밀》 (2015)의 계윤미와 배우 봉소악, 장효전이 출연해 우정과 사랑 이야기를 그렸으며 사랑과 우정 사이에서 엇갈린 이들의 감정이 시간이 흘러도 계속해서 서로를 향해 이어지는 것을 아련하게 표현한 것이 특징인 영화다.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2012)

학창시절 순수했던 첫사랑의 기억과 어린 시절 설렘이 생각난다면 이 영화를 강력 추천한다. 아시아 력대 최고 흥행을 기록한 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는 문제아로 찍힌 남학생이 모범생인 녀학생의 특별 감시를 받게 되면서부터 둘 사이에 생기는 특별한 감정에 초점을 두었다. 영화를 보는 모든 사람들의 마음속에 과거에 자신을 좋아해 주었던 이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게 해 주는 영화다.

《청설》 (2010)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잇는 두근두근 감성 로맨스 《청설》은 청각장애인 수영경기장으로 도시락 배달을 간 봉위언이 언니인 천언시를 응원하기 위해 온 진의함에게 첫눈에 반하게 되는 스토리로, 장애라는 커다란 장벽을 뛰여넘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로맨스 영화 특유의 감성 충만한 이야기와 잔잔함과 감동 두가지를 다 갖추고 있으며 무엇보다 하이틴 스타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들이 출연해 보는 재미 또한 쏠쏠하다.

《러브》 (2012)

청춘스타들의 멜로보다는 현실적인 사랑 이야기가 보고 싶다면 2012년에 개봉된 영화 《러브》를 추천한다. 순수한 사랑을 꿈꾸는 한 남자와 녀성 톱스타의 사랑, 랭소적인 CEO와 싱글맘의 사랑, 가장 친한 친구의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한 녀자의 이야기까지 3가지 스토리의 사랑 이야기를 충실하게 담아냈으며 대배우들이 출연해 더욱 화제가 된 영화다. 개봉 당시 박스오피스 2주 련속 1위를 차지하며 '러브 액추얼리'라는 평을 얻었다.

《나의 소녀시대》 (2015)

방송 당시마다 인기를 끌었던 ‘응답하라’ 시리즈를 좋아했던 사람이라면 《나의 소녀시대》 또한 좋아하리라 장담할 수 있다. 대표 청춘 영화인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 학창시절을 배경으로 류덕화 마누라가 꿈인 평범한 소녀와 학교를 주름잡는 비범한 소년의 첫사랑 밀어주기 작전을 담은 영화이다.

《와호장룡》 (2000)

미국을 오가며 다양한 장르와 규모의 영화를 만들어온 리안 감독의 무협영화 《와호장룡》은 무협영화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으면서도 강호와 속세 사이에 놓인 남녀의 욕망과 의리, 정절 등을 다룸과 동시에 동양적인 이야기와 서양적인 영상 기술을 절묘하게 조화시킨 작품으로 호평일색이다. 또한 무협영화의 예술성과 그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렸다는 점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도 중화권 인기 배우로 사랑받는 주윤발과 양자경, 장자이, 정배배가 출연했다.

《역광비상》 (2012)

시각장애인 천재 피아니스트의 감동 실화를 담은 영화 《역광비상》는 실제 주인공 황유시가 연기를 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황유시과 넉넉치 않은 형편에 하고 싶은 무용을 엄마 때문에 하지 못하고 마음속으로만 그 꿈을 간직한 치에는 우연한 기회에 친구가 되고 두 사람의 순수하고 맑은 감정이 남녀 사이의 감정보다는 서로에게 언제나 도움이 되고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남녀 간의 우정에 더 가까운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별이 빛나는 밤》 (2011)

동화같이 순수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별이 빛나는 밤》은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힘들었지만 가장 순수하고 아름다웠던 시절이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서정적인 느낌과 잔잔한 떨림을 전해줄 뿐만 아니라 부모님의 불화, 친구들 간의 따돌림, 가정폭력의 문제를 어린아이들의 시선에서 나타내고 있다. 순수했던 첫사랑과 가슴 깊이 간직하고 있던 따뜻한 추억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영화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14일, 안도현부련회는 애심물자발급식을 열고 각 향진에 50만원 어치의 애심물자를 발급했다. 안도현 각 향진 부련회는 애심물자 발급사업을 참답게 틀어쥐고 해당 사업 제도에 따라 전문일군을 배치하여 물자를 안전하고 정확하게 빈곤군중에게 전달하게 된다.안도현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으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폭력배, 악세력 제거 전문투쟁이 시작된 이래 이들은 인민군중이 행복해하지 않고 즐거워하지 않으며 만족해하지 않는 통신사기 등 범죄에 대해 강유력한 조치를 취하고 법에 따라 중점정돈을 벌리고 있다. 5월 22일부터 5월 24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13일, 성당위, 성정부는 현, 시 격주 중점사업 배치 및 사업교류 제3차 정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부분적 현, 시, 구의 대상건설, 빈곤해탈 난관공략, 환경보호정돈 사업의 진척 정황에 관한 회보를 청취하고 동북진흥 사업에 관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