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공연/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진달래축제 오는 27일 개막 볼거리 놀거리 풍성할듯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4.15일 09:41
—중국 화룡 제11회 장백산

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 오는 4월 27일 개막

●‘천년의

골짜기•꽃물결 출렁이는 화룡, 아름다운 봄날을 약속하다’를 주제로

● 4월 27일부터

5월 4일까지 진행

● 주회장을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촌에, 분회장을 화룡시 ‘진달래 비단의 길’ 전자상무산업단지에 설치

제10회 장백산 진달래 국제문화관광축제

개막식공연 장면(자료사진)

해마다 이맘때 쯤이면 장백산 아래 진달래마을을 연분홍

꽃단장 해주며 새봄을 알리는 진달래축제가 올해에도 풍성한 볼거리와 놀거리로 관광객들을 맞이하게 된다.

4월 11일 오후, 화룡시당위 선전부에서 입수한데

따르면 중국 화룡 제11회 장백산 진달래국제문화관광축제가 오는 4월 27일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민속마을에서 개막된다.

길림화룡농촌상업은행주식유한회사에서 주최하고

중국인민재산보험주식유한회사 화룡분회사와 화룡시 진달래 문화전파유한책임회사에서 후원하며 화룡시진달래관광봉사유한회사와 화룡시로리커관광유한회사에서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진달래문화관광축제는 ‘천년의 골짜기• 꽃물결 출렁이는 화룡, 아름다운 봄날을 약속하다’를 주제로 5월 4일까지 펼쳐지게

된다.



화룡시당위 선전부에 따르면 올해 진달래 축제는

주회장을 화룡시 서성진 진달래촌에, 분회장을 화룡시 ‘진달래 비단의 길’ 전자상무산업단지에 설치하였는데 왕년보다 더 풍성하고 이색적인 행사들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 축제는 입맛을 사로 잡을 다양한 전통음식과 구전한 지역특산물, 농산품들이 마련됨과

아울러 정채로운 민속문예공연, 다양한 체험행사와 이색 행사들을 준비해 볼거리와 놀거리, 먹거리가 풍성한 축제의 장을 펼칠

전망이다.

/길림신문 리전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흑룡강신문=하얼빈) 불확실한 경제환경에서 부딪친 고민을 나누고 자원을 공유하며 발전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심양 료식업계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심양시조선족련의회가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 월드옥타 심양지회, 심양시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6일, ‘디지털고궁’ 발표회가 북경 고궁박물원에서 개최됐다. 고궁박물원은 ‘고궁명화기’, ‘전경고궁’, ‘완전고궁’ 등 7건의 디지털제품을 출시하여 문화유산을 디지털자원으로 전환시키고 이런 디지털자원을 둘러싸고 보호, 연구와 리용을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중국은 국제화, 법치화, 편리화된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해 경제의 질 높은 발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왔다. 서비스 최적화로 행정심사 더욱 효률적이고 편리해져 심사 서비스의 ‘즉시 처리, 인터넷 처리, 린근에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