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FIFA회장, 2022 월드컵대회 확대, 쿠웨이트와 교섭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4.15일 10:21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련맹(FIFA )회장은 14일 (현지시간) 쿠웨이트 국왕과 쿠웨이트 축구협회의 임원들과 회담을 갖고 2022년 월드컵대회의 공동 주최에 관해 의론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2년 카타르 대회의 참가 팀을 32개에서 48개 팀으로 늘리기 위한 예비 작업이다.

AP통신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인판티노 회장은 14일 쿠웨이트를 방문, 이 문제를 론의한 뒤에 다시 15일 도하로 날아가 카타르 측과도 의론을 할 예정이다. 카타르 단독 개최로는 16개 팀을 추가하는데 따르는 물리적 부담과 정치적인 복잡성을 극복하기가 어려워, 아랍만 국가들 가운데 한 나라가 더 필요하다는 계산에서이다.,

FIFA는 그 동안 카타르와 함께 48개 팀의 월드컵 대회를 추진하는 문제를 론의하고 준비해왔지만 그 계획은 카타르 정부에 대한 주변 아랍국들의 보이콧으로 정치적인 문제가 잇따르면서 난관을 겪고 있었다.

이에 따라 FIFA 는 지난달 아랍추장국련방, 바레인, 사우디 아라비아의 의사를 타진했지만 이 나라들은 2년전 카타르와 단절한 경제협력과 려행 등의 교류가 복구되지 않은 상황이여서 공동주최를 할 수 없다는 최종 답변을 한 것으로 FIFA 내부 보고서는 결론지었다.

이에 따라 FIFA는 대신 쿠웨이트와 오만 등 외교전쟁에서 중립을 유지하고 있는 나라를 공동주최 후보로 하고 교섭에 나섰다. 오만 외무부가 "월드컵 경기를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없다"면서 거부의사를 밝혀 이제는 쿠웨이트 한 나라만이 남았다. 2022년 11월 21일-12월 18일까지 치러지는 토너먼트 경기는 80게임으로 불어나 공동주최는 불가피하다.

FIFA는 인판티노 회장이 쿠웨이트 국왕, 국회의장겸 쿠웨이트 축구협회 회장과 회담을 갖고 "쿠웨이트 축구계 전반에 대한 의견 뿐 아니라 FIFA 2022월드컵 대회에 대해서도 론의했다"고 밝혔다.

계획대로 48개 팀이 경기를 하려면 최소 한 나라가 더 나서서 최소 2개의 경기장을 제공해야만 늘어나는 경기를 소화할 수 있다. 쿠웨이트가 참가할 경우 쿠웨이트 시티에 있는 6만석의 자베르 알-아마드 국제경기장과 2만 6000석의 사바 알살렘 경기장이 사용 가능하지만 후자는 개축공사로 규모를 늘려야 한다.

한편 카타르도 인판티노 회장의 방문을 앞두고 14일 국왕이 주재하는 축구협회와의 긴급회의에서 그 동안의 준비상태를 점검하고 대회규모가 커지는데에 대한 대책들을 론의했다고 밝혔다. 카타르는 개막 불과 4년을 앞두고 48개팀의 경기로 확대하는 것 보다는 종전의 32개 팀 경기를 선호하고 있으며 이를 념두에 두고 그동안 8개의 대형 경기장을 거의 완공했다.

인구 270만명 밖에 안되는 반경 30마일의 소국 카타르에 세워진 이 엄청난 경기장들은 대부분 외국인 로동력으로 지어졌다. 카타르는 카타르의 월드컵 개최 자격부터 따지고 드는 세계 인권단체들의 로동자 보호 압력때문에 이 외국인 로동자들의 인간적 처우와 보수를 국제수준에 맞게 상향하는 등 부담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FIFA는 앞으로 2026년 월드컵도 48개 팀으로 치를 예정이며 이에 대해 미국, 카나다, 멕시코 등 공동주최국의 찬성을 이미 얻어놓았다고 밝히고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흑룡강신문=하얼빈) 불확실한 경제환경에서 부딪친 고민을 나누고 자원을 공유하며 발전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심양 료식업계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심양시조선족련의회가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 월드옥타 심양지회, 심양시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6일, ‘디지털고궁’ 발표회가 북경 고궁박물원에서 개최됐다. 고궁박물원은 ‘고궁명화기’, ‘전경고궁’, ‘완전고궁’ 등 7건의 디지털제품을 출시하여 문화유산을 디지털자원으로 전환시키고 이런 디지털자원을 둘러싸고 보호, 연구와 리용을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중국은 국제화, 법치화, 편리화된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해 경제의 질 높은 발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왔다. 서비스 최적화로 행정심사 더욱 효률적이고 편리해져 심사 서비스의 ‘즉시 처리, 인터넷 처리, 린근에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