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조건부 제3차 조미 정상회담 의향 있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4.15일 14:51
[평양=신화통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김정은 조선 최고지도자가 “미국이 정확한 태도를 가지고 조선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을 찾은 후 제3차 조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려 한다면 한번 더 회담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정은 조선 최고지도자는 조선 제14기 최고인민회의 제1차 회의에서 발표한 시정연설에서 이와 같이 언급했다. 김정은은 비록 미국이 제3차 조미 정상회담 개최를 여러차례 언급했지만 조선측은 하노이회담과 같은 정상회담이 재현되는 것에 대해서는 “환영하지도 않고 관심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선은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을 중요시하지만 미국이 자국측 조건만 고집하면서 자국의 요구를 타국에 강요하는 미국식 대화방식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현재 미국이 조미 공동성명 정신에 어긋나는 일부 적대행위를 공개적으로 취했다며 조선의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가상목표로 한 미사일 요격실험이나 군사훈련을 재개하는 등 행위는 조선에 대한 심각한 자극으로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미간 골이 깊은 적대 정서가 존재하는 상황에서 조미 공동성명을 리행하려면 량측은 일방적인 요구와 조건을 내려놓고 각자 리해관계에 부합하는 건설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심양시 조선족 료식업종사자들 뭉쳤다

(흑룡강신문=하얼빈) 불확실한 경제환경에서 부딪친 고민을 나누고 자원을 공유하며 발전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심양 료식업계 종사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심양시조선족련의회가 주최하고 심양시조선족기업가협회, 월드옥타 심양지회, 심양시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디지털고궁' 발표회 북경서... 디지털제품 7건 발표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16일, ‘디지털고궁’ 발표회가 북경 고궁박물원에서 개최됐다. 고궁박물원은 ‘고궁명화기’, ‘전경고궁’, ‘완전고궁’ 등 7건의 디지털제품을 출시하여 문화유산을 디지털자원으로 전환시키고 이런 디지털자원을 둘러싸고 보호, 연구와 리용을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중국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개선 박차

(흑룡강신문=하얼빈) 올해 중국은 국제화, 법치화, 편리화된 최고의 기업 경영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해 경제의 질 높은 발전을 위한 튼튼한 토대를 마련해 왔다. 서비스 최적화로 행정심사 더욱 효률적이고 편리해져 심사 서비스의 ‘즉시 처리, 인터넷 처리, 린근에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