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상륙 금지된 브라질 섬독사 4000마리 득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4.15일 14:58



죽음을 각오하지 않고는 상륙할 수 없는 대서양의 섬이 중남미 언론에 소개돼 화제다.

브라질 상파울로주 해변으로부터 약 33킬로메터 지점에 위치한 케이마다 그란데 섬.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 주인 없는 섬이지만 아무나 상륙할 수도 없는 섬이다. 섬에는 무단 상륙을 강력히 금지한다는 경고 패말이 우뚝 꽂혀 있다. 대체 무슨 리유일가?

독사들 때문이다. 케이마다 그란데 섬은 독사의 천국이다. 브라질 당국에 따르면 케이마다 그란데 섬에 살고 있는 독사는 어림잡아 4000여 마리. 섬에는 사람의 피부를 아예 녹여버릴 정도로 강력한 독을 가진 뱀들이 득실거린다. 물리면 바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최근 케이마다 그란데 섬에서 촬영한 다큐를 방송한 디스커버리 채널에 따르면 케이마다 그란데 섬에 사는 독사는 대륙에 사는 독사보다 최대 5배나 독한 독을 뿜어낸다.

브라질 당국의 허가를 받아 섬을 방문한 한 생물학자는 인터뷰에서 “섬에 사는 독사에게 물리면 매우 고통스러운 죽음을 맞이할 것”이라면서 “(엄청난 고통으로) 소리를 지르며 죽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섬을 장악하고 있는 건 보스롭스 인수랄리스라는 독사다. 보스롭스 인수랄리스는 강렬한 노란 빛을 띤 갈색 뱀으로 길이는 최고 70센치메터 정도다. 케이마다 그란데 섬에는 평방메터당 1마리 꼴로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케이마다 그란데 섬이 세계에서 유일한 보스롭스 인수랄리스의 서식지다.

섬에는 어떻게 이렇게 많은 독사가 득실거리게 됐을가? 브라질 어부들 사이에선 섬에 해적이 독사들을 풀어놨다는 얘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과거 해적들이 로략한 금은보화를 이 섬에 숨긴 뒤 안전을 위해 독사를 대거 풀어놨다는 것이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지난 22일, 산동로능태산축구학교에서 펼쳐진 중국축구발전기금회 “정영”컵 청소년축구경기 U11년령단계 경기에서 연길시여가체육운동학교U11청소년축구팀(이하 연길U11축구팀)은 감독 박광수,코치 박군의 지도하에 뛰여난 기량을 발휘하여 최종 이 년령단계에서 우승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고 선두를 탈환했다. 맨시티는 25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대0으로 제압했다. 3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25일 새벽 2시30분경, 스페인 바르셀로나RCDE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2019년 프리메라리가 제34륜 셀타비고와의 홈 경기에서 무뢰가 에스파뇰에서의 두번째 꼴를 터뜨렸다. 무뢰는 이날 측면 공격수로 나서 전반 33분 선제꼴을 기록했다. 수비수 뒤를 빠르게 파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