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농업축산
  • 작게
  • 원본
  • 크게

“고품질 농업은 향촌진흥의 희망이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4.17일 11:56



허광원 당지부서기 (가운데) 가 일군들과 농기계를 점검하고 있다. /리수봉 기자

  할빈시 신발촌 허광원 당지부서기

  (흑룡강신문=하얼빈) 남석 기자 = 흑룡강성 할빈시 도외구 민주진 신발촌 허광원(63) 당지부서기는 “고품질 농업은 향촌진흥의 희망”이라며 규모화 고품질농업으로 촌 경제발전을 이끌고 있다.

  도합 230헥타르 논을 다루는 신발촌은 호적에는 156가구이지만 현재 50여가구만 남았다.

  원래 문공장, 인테리어 등 개체업에 종사하던 허씨는 2014년 촌 당원대회를 통해 당지부서기로 당선되였다. “촌민들의 기대를 저버릴 수 없다”고 생각한 그는 개체업을 접고 2017년부터 촌 경작지의 절반에 가까운 110헥타르를 맡아 규모화 고품질농사를 지어왔다.

  군에서 복원한 후 지난 세기 90년대 초부터 줄곧 개체업에 종사해 농사에는 전혀 문외한인 허광원은 농업기술자를 초빙하여 규모화농사를 지으면서 그들에게서 영농지식을 하나 하나 배워내 지금은 농사에 큰 어려움이 없다고 한다.

  허광원은 규모화 농사에 걸맞게 100여 만원을 투자하여 할빈시 집액농기계합작사(聚额农机合作社)를 설립해 각종 농기계를 구전히 갖추었고 5000평방미터 되는 비닐하우스를 건설하고 자동 분수 등 현대화 시설을 갖추었다.

  허광원은 생활수준의 제고에 따라 안전한 먹거리 생산이 대세인 점을 감안해 유기비료를 사용하고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아 록색기준에 부합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온이 좀 낮아 평년보다 수확고가 헥타르당 1000킬로그램 가량 떨어진 상황이지만 헥타르당 5000원 수입은 올렸다며 영농에 대한 신심을 보였다.

  허광원은 규모화 고품질영농에 힘입어 올해에는 할빈해양기력농업기술발전유한회사(哈尔滨海洋奇力农业技术发展有限公司)와 계약재배를 체결, 출시한지 2년 밖에 안되는 장립향 신품종인 기력(奇力)1호 벼종자와 유기비료를 회사에서 제공받고 추후 출미률 60%를 보장하는 전제하에 벼를 킬로그램당 3.40원에 납품하기로 계약했다.

  현재 허광원은 하우스 정비를 끝냈고 벼종자 침전, 약물처리 후 건조, 농기계점검을 진행중이며 모판에 펼 영양부식토도 넉넉히 장만했다.

  허광원은 지력(地力)을 높이고 밥맛을 돋구기 위해 올해 시험적으로 5헥타르에 콩깨묵(豆饼)을 밑거름(底肥)으로 주었다. 수확고와 밥맛을 체크한 후 효과가 좋으면 향후 대면적에 보급할 예정이다.

  신발촌에는 농사를 짓는 조선족농가가 그 뿐이다. 허광원은 조선족들이 농사를 외면하고 한국로무에만 기대를 거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라며 솔선수범을 보여주며 촌민들이 농민합작사에 주주로 가입할 것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허광원은 “비닐하우스에 모판작업만 하면 리용률이 너무 낮다”며 모철이 끝나면 하우스에 채소를 재배해 모 대형도시락 생산업체에 납품할 계획으로 현재 협상 중이다.

  나름대로 신발촌 실정에 맞는 경제발전에 대한 고민이 많은 허광원은 “농촌에서는 영농 및 이와 관련된 산업을 발전시키는 것이 적합하다고 본다. 향후에는 수확고가 좀 낮더라도 미질이 좋은 품종을 선택하고 유기농법을 실시하여 시민들이 인정해 주는 먹거리를 생산하여 브랜드화하는 것이 방향이라고 본다. 또 개장집, 농가락같은 료식업, 토종닭 사양 등 농촌 실정에 맞는 산업을 발전시키고 산업간의 련대 구조를 갖춘 산업생태를 구성하여 고품질 농업으로 향촌경제를 발전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피력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