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애플, '얼굴인식' 잘못해 10억달러 소송 당했다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4.27일 15:25
애플이 매장내 절도범 색출에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했지만 엉뚱한 범인을 지목하는 바람에 10억달러 소송에 휘말렸다.



소송을 제기한 18세 소년 아우스만 바는 지난 22일애플 스토어 얼굴인식 소프트웨어가 자신을 범인으로 지목해 곤욕을 치뤘다면서 뉴욕지역법원에 애플을 제소했다.

아우스만 바는 지난해 11월 29일 미국 맨해튼, 보스톤, 뉴저지, 델라웨어 등에 위치한 애플 스토어에서 상습적으로 물건을 훔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하지만 아우스만 바는 자신이 물건을 훔치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실제 범인은 지난해 5월 31일 보스톤 애플스토어에서 애플 펜슬을 훔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절도범은 아우스만 바의 이름과 주소가 표기된 사진이 없는 가짜 신분증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뉴욕 경찰이 맨해튼 스토어에서 찍힌 영상 분석 결과를 토대로 아우스만 바가 용의자와 전혀 닮은 부분이 없는 것으로 판정하면서 바는 대부분의 혐의를 벗을 수 있었다.

이에 아우스만 바는 애플의 얼굴인식 시스템이 신분증에 있던 이름과 범인의 얼굴을 서로 연결하면서 문제가 생겨 정신적 피해, 명예훼손, 과실, 사기 은닉 등의 혐의로 애플에 10달러에 달하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것으로 알려졌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14일, 안도현부련회는 애심물자발급식을 열고 각 향진에 50만원 어치의 애심물자를 발급했다. 안도현 각 향진 부련회는 애심물자 발급사업을 참답게 틀어쥐고 해당 사업 제도에 따라 전문일군을 배치하여 물자를 안전하고 정확하게 빈곤군중에게 전달하게 된다.안도현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으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폭력배, 악세력 제거 전문투쟁이 시작된 이래 이들은 인민군중이 행복해하지 않고 즐거워하지 않으며 만족해하지 않는 통신사기 등 범죄에 대해 강유력한 조치를 취하고 법에 따라 중점정돈을 벌리고 있다. 5월 22일부터 5월 24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13일, 성당위, 성정부는 현, 시 격주 중점사업 배치 및 사업교류 제3차 정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부분적 현, 시, 구의 대상건설, 빈곤해탈 난관공략, 환경보호정돈 사업의 진척 정황에 관한 회보를 청취하고 동북진흥 사업에 관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