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농업축산
  • 작게
  • 원본
  • 크게

팔가자진 상남촌 ‘맞춤형’ 방식으로 빈곤해탈 추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06일 09:10



“지난해 7월 옹기된장회사와 계약을 맺고 매달 정기적으로 누룽지를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집문을 나서지 않고도 수입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19일 화룡시 팔가자진 상남촌의 빈곤호 김옥자(68세)의 가정에 들어서니 노릇하게 익어가는 누룽지의 구수한 향이 풍겨왔다.

‘누룽지 공급’은 잔병이 많은 김옥자 부부를 배려해 상남촌 촌지도부에서 알선한 빈곤층부축 대상으로 부부는 매달 이 대상으로 최저 200~300여원의 수익을 올리고 있다. 입쌀, 좁쌀 등 누룽지 생산재료는 촌에서 우선 지급하고 수익이 발생하면 원가를 회수해가는 방식으로 자금 걱정을 덜어주고 있다.“김로인이 부친 누룽지가 입소문을 타면서 린근 촌에도 팔려나가고 있습니다. 현재 상남촌에는 생활보조금에만 의지하지 않고 자기의 로동으로 수입을 창출하려는 빈곤호들이 늘고 있습니다.” 상남촌 제1서기 강휘가 이같이 밝혔다. 촌지도부의 ‘실속형’,‘맞춤형’ 빈곤층부축 사업에 촌민들의 빈곤에서 벗어나려는 강렬한 열의가 더해지면서 상남촌은 지난해 년말 한개 가정을 제외하고 전부 ‘빈곤딱지’를 뗐다.

“상남촌은 ‘도심 속 촌’으로 경작지면적이 부족한 데다 대부분 청장년이 도시로 진출해 상주 촌민의 평균년령이 68세에 달하는 고령촌입니다. 내세울 만한 산업우세가 없고 로력 또한 부족한 상황에 근거해 금융 빈곤층부축 대상으로 빈곤층부축을 견인했습니다.” 강휘의 소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상남촌에서는 21명 빈곤호의 명의로 210만원을 대출해 각각 가화록색식품유한회사, 흠원연변소사양전문합작사에 경영을 위탁했다. 위탁경영을 통해 발생한 수익중 6%는 258명의 빈곤호에게 배당금으로 지급하고 있는데 지난해 이 대상을 통해 인당 450원의 수입이 증가됐다.

‘빈곤모자’를 벗은 후 촌지도부에서는 빈곤가정에 내생동력을 주입하고 이들의 빈곤해탈 의지를 격려하기 위해 매 가정의 실제정황에 착안한 ‘맞춤형’ 빈곤층부축 방식을 도입했다. 상남촌에서는 극빈가정, 로동능력이 약한 가정을 우선 순위에 두고 누룽지 생산, 양계, 도라지 재배 등 산업을 배치했다. 200여마리의 닭을 사양해 지난해 근 8000원에 달하는 수익을 올리면서 자력갱생의 단맛을 본 박향선(71세) 로인을 비롯한 양계호들은 올해 사양규모를 일층 확대할 계획이다. “아직 대상을 배치받지 못한 빈곤호들이 두 손으로 수익을 창출하려는 의욕을 보이고 있습니다. 래년에 도라지 재배기지를 확장한 후 위탁재배 모식을 취소하고 재배기술을 전수해 촌민들의 자체 재배를 격려할 계획입니다. 또 하나의 자력갱생 경로를 증가한 셈이죠.” 강휘는 이같이 ‘맞춤형’ 빈곤층부축 사업 계획을 밝혔다.

상남촌의 464명의 빈곤호중 병치레가 잦거나 장애를 가진 빈곤호가 406명에 달해 장애, 질병으로 인한 빈곤률이 88%에 달했다. 촌에서는 이에 착안해 촌민대표대회를 통과한 ‘안전한 주거지 이주’공사를 전개했는데 2017년까지 339명의 빈곤호가 새 아빠트에 입주했다. 거동이 불편한 허정수(70세) 로인은 “도시 주민들의 전유물로 여겼던 아빠트에 살게 되여 꿈만 같습니다. 촌지도부의 배려로 1층에 입주해 전혀 불편함이 없습니다.”라고 새로운 보금자리에 든 감수를 밝혔다. 지난해까지 이 촌의 기본양로보험, 기본의료보험 가입률과 주택안전보장률은 모두 100%에 이르렀다.

3년간의 빈곤해탈 난관공략전을 거쳐 상남촌의 인당 순수입은 3050원에서 6800원으로 증가되고 빈곤률은 33.9%에서 0.14%로 하락했다. ‘기다리고 의지하며 요구하기만’ 했던 상남촌 촌민들의 빈곤해탈 방식이 서서히 자력갱생으로 수입을 창출하고 가난에서 벗어나려는 의지로 바뀌고 있었다.

강화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