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웃으면 행복해져요”… 과학이 립증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05.06일 14:34
찡그린 표정 대신 미소를 지으면 사람들이 좀 더 행복해진다는 사실이 과학적 연구로 립증이 됐다.

사실 웃는 표정을 지으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것은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것이였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제까지의 과학적 연구는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미국 테네시대학교 사회심리학과 연구팀은 지난 50년간 얼굴 표정이 사람들의 분위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연구한 138개 자료를 분석했다. 이 연구들에는 만 1,0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대상자로 포함됐다.

연구결과 얼굴 표정은 감정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는데 미소는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노려보는 표정은 화를 더 나게 만들고 찡그린 표정은 더 슬픈 감정을 느끼게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의 니콜라스 콜스는 “우리가 웃음을 지으면 더 행복해지고 노려보는 표정은 분위기를 심각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회적 통념에 대해 그동안 심리학자들은 동의를 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오랜 기간에 나온 많은 자료 분석을 통해 과학적으로 립증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감정의 의식 경험을 형성하는 데 정신과 육체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에 대해 실마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다”며 “우울한 기분에서 벗어나려면 당장 활짝 웃는 것부터 해보라”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개최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개최

연변인민방송국에서 주최한 공화국 창건 70돐 맞이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결승전이 25일, 연길시연신소학교에서 펼쳐졌다.웅변경연은 공화국 창건 70돐을 맞아 연변인민방송국에서 펼치는 계렬행사가운데 하나로 청소년들에게 조국사랑, 고향사랑을 심어주고 우리 말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개최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개최

24일, 연변대학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결승전이 미술학원 원형보고청에서 펼쳐졌다. 연변대학 건교 70돐을 경축하고 민족언어 아나운서 예술인재를 발굴하며 현시대 대학생들의 청춘풍채를 전시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경진대회는 전교 12명 선수들이 치렬

2019년 직업대학 확대모집 신청사업 25일부터

2019년 직업대학 확대모집 신청사업 25일부터

2019년 직업전문대학 확대모집 신청, 등록 사업이 25일부터 시작해 30일까지 진행된다고 주교육국이 24일 밝혔다. 교육부 등 6개 부문에서 내놓은 ‘국가직업교육개혁 실시방안’ 요구를 관철하고 ‘직업대학 100만명 확대모집’의 전략적 포치를 시달하기 위해 성교육청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