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농업축산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소 브랜드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2일 13:15
6일, 기자가 찾은 동성용진 흥남촌에 위치한 분복생태목장의 푸른 산기슭에는 연변소들이 유유히 풀을 뜯고 있었다. 현재 국내 유일 번식, 사양, 도살, 심층가공판매 등이 일체화된 산업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연변축산업개발유한회사의 리사장 려애휘는 사업에 대한 열정과 끈기로 다년간 연변소 특색브랜드를 구축하기 위해 꾸준한 노력을 기울였다.



2006년, 국가교육부 기초사에서 사업하던 려애휘는 연변소산업의 상업기회를 예민하게 포착하고 주저없이 사직을 한후 고향으로 돌아와 창업을 시작했다. 그는 집단의 종업원들을 이끌고 연변소 새 품종을 배육하는데 주력했다. 연변소가 한국의 ‘한우’, 일본의 ‘와규’와 가히 견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연변시장에 브랜드 소사양산업이 없다는데 초점을 모은 그는 기업관리와 연구개발에 투입을 아끼지 않았다. 2008년, 그가 주도해 배육한 연변소가 국가가축가금품종유전자원위원회의 심사를 받게 되였는데 관련 부문에서는 회사의 ‘분복’표 연변소 고기는 영양가치, 관상가치, 상미가치와 기능보건가치를 매우 높게 평가했다. 이는 우리 나라 고기소품종배육에서의 중대한 성과로 되였고 우리 나라 고기소품종의 공백을 메웠다.

그녀는 녀성 특유의 지구력으로 연변소산업의 국내외 고급시장 진입에 성공했다. 회사의 연변소 계렬제품이 북경, 상해 등 고급시장을 개척할 때였다. 당시 임신 초기인 그는 임신반응이 심했지만 억지로 참으면서 북경, 상해 등지를 분주히 뛰여다녔다. 그의 부지런한 노력에 의해 ‘분복’표 연변소고기 계렬제품은 선후로 북경, 상해, 광주, 심수 등 대도시의 최고급호텔에 진입했다. 뿐만아니라 분복제품은 제1회 중국소고기미식료리경합 및 중국우수소고기브랜드련합전시에서 최고상인 ‘특선식재상’을 획득했고 분복브랜드는 길림성의 브랜드로부터 중국고급소고기브랜드 3위권에 들어섰다. 2011년 그녀는 전국 500강 기업인 미국 메리어트그룹(万豪酒店集团)과의 장기적인 구매협의를 체결해냄으로써 ‘분복’브랜드의 연변소고기를 세계 정상급 호텔에서도 맛볼 수 있게끔 만들었다.

려애휘는 시시각각 고향에 대한 정을 품고 있었다. “저의 옛동학, 이웃들이 돈을 벌기 위해 외지거나 외국으로 로무하러 떠나는 것을 보면 마음이 안타깝습니다. 그 아이들은 가정의 따스함을 잃어버리고 부모님들의 사랑이 결핍되며 일련의 사회문제들이 생기죠. 최근, 회사가 발전함에 따라 고향 사람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어서 매우 기쁩니다.”

국가급 농업산업화 중점 선도기업이자 국가 빈곤층부축 선도기업인 연변축산업개발회사는 농호들이 소사양으로 치부할 수 있도록 인솔하기 위해 중국 연변소 표준화 시범구를 건립하고 정부의 관련 부문과 적극적으로 조률하여 소사양호에게 대출을 제공하고 무료로 표준적인 현대화적인 사양사를 건립했으며 무료로 전문적인 강습과 일대일 기술지도를 제공하고 시장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농호가 사양한 연변소를 사들였다. 현재, 려애휘의 회사는 전 주 8개 현, 시에 45개의 향진기지를 설립한 가운데 ‘회사+농호’의 모식으로 1만여호의 사양호, 600여호의 빈곤호들을 이끌었으며 도합 60여만마리의 연변소를 사양해냈다.

“회사가 더욱 크게 성장해 언젠가 더욱 많은 녀성 농호들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해주고 고등학생들에겐 해외학습 기회도 마련해주어 언젠가 그녀들의 ‘중국 꿈’도 실현 가능케 해주고 싶은 것이 저의 최종 꿈입니다.” 동안외모의 젊은 녀성이미지와는 달리 당차고 카리스마 넘치는 그녀의 언어능력과 행동력이 기업의 빠른 성장을 대변해주고 있는 듯했다.

류서연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