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평양서 나날이 인기 끄는 경비행기관광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4일 09:56



조선의 수도 평양에는 전국 각 계층 사람들이 찾아오고 외국관광객들도 꼭 들려보고 싶어하는 곳이 있다. 바로 미림승마구락부와 이웃하고 있는 미림항공구락부이다.

2016년 7월에 준공된 미림항공구락부는 초경량비행기에 의한 하늘관광이 나날이 인기를 끌고 있다.

지금까지 3,000여명이 비행기를 탔으며 1만 1,300여명이 이 구락부를 참관했다.

중국, 로씨야, 몽골, 이라크, 화란, 스위스, 애급, 오스트랄리아 등 국가에서 온 수백명의 외국인들도 이곳에서 초경량비행기를 타고 평양의 경치를 부감하였다.

관광객들은 20살 안팎의 처녀, 총각 비행사들이 조종하는 ‘꿀벌’ 비행기에 몸을 싣고 고도 300m 높이에서 문수물놀이장, 5.1 경기장, 주체사상탑, 미래과학자거리, 과학기술전당, 만경대까지의 항로를 따라 비행하며 평양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관광객들의 요청에 따라 가족 또는 일행으로 편대를 조직하여 서해갑문상공까지 비행하기도 하고 초경량비행기를 직접 조종하면서 평양하늘을 유람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은 훌륭한 료리와 음료를 맛보며 비행을 관람하는 비행기모형의 멋진 봉사시설에서 친절한 봉사를 즐길 수 있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