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美에 최고 25% 관세 맞불…“일방주의 등에 대한 대답”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5.15일 09:45



중국 국무원관세세칙위원회는 13일 공고문을 통해 미국의 관세 인상 조치에 대한 대응으로 이미 관세를 인상한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일부 품목에 관세율을 최고 25%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중국정부망 홈페이지 캡처]

[인민망 한국어판 5월 14일] 중국이 미국의 일방적인 관세 인상 조치를 비판하며 맞불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중국 국무원관세세칙위원회는 13일 공고문을 통해 “미국 정부가 지난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약 237조 4000억원)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했다”며 “이 같은 조치는 중•미 무역마찰을 고조시키고, 협상을 통해 이견을 해소하기로 한 공통 인식에 어긋난다. 양국 이익을 훼손하며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다자무역 체제와 자국의 합법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공고문은 “‘중화인민공화국대외무역법’, ‘중화인민공화국수출입관세조례’, 국제법 기본 원칙 등을 근거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 비준을 거쳐 오는 6월 1일 0시(현지 시각)부터 이미 관세를 인상한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 중 일부 품목에 관세율 25%, 20%, 10%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5%가 부과됐던 품목들은 현행대로 유지된다.

이와 함께 공고문은 “중국의 관세 인상 조치는 미국의 일방주의와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대답”이라고 지적하며 “미국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중국과 함께 노력하고 양보하면서, 상호 존중을 기초로 양측 모두에 이익이 되는 합의를 이루기 바란다”고 전했다. (번역: 황현철)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33%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개최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개최

연변인민방송국에서 주최한 공화국 창건 70돐 맞이 전주 중소학생 웅변경연 결승전이 25일, 연길시연신소학교에서 펼쳐졌다.웅변경연은 공화국 창건 70돐을 맞아 연변인민방송국에서 펼치는 계렬행사가운데 하나로 청소년들에게 조국사랑, 고향사랑을 심어주고 우리 말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개최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개최

24일, 연변대학 제3회 ‘언론’ 컵 아나운서 경진대회 결승전이 미술학원 원형보고청에서 펼쳐졌다. 연변대학 건교 70돐을 경축하고 민족언어 아나운서 예술인재를 발굴하며 현시대 대학생들의 청춘풍채를 전시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경진대회는 전교 12명 선수들이 치렬

2019년 직업대학 확대모집 신청사업 25일부터

2019년 직업대학 확대모집 신청사업 25일부터

2019년 직업전문대학 확대모집 신청, 등록 사업이 25일부터 시작해 30일까지 진행된다고 주교육국이 24일 밝혔다. 교육부 등 6개 부문에서 내놓은 ‘국가직업교육개혁 실시방안’ 요구를 관철하고 ‘직업대학 100만명 확대모집’의 전략적 포치를 시달하기 위해 성교육청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