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우즈 식당서 과음하다 음주운전 사망"…타이거 우즈에 소송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5.15일 09:51



  유족 "우즈, 식당에서 과하게 술 팔지 못하도록 할 책임 있다" 주장

  (흑룡강신문=하얼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바텐더로 일하다 음주운전 사고를 내 숨진 20대 남성의 부모가 우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우즈의 식당에서 아들의 과음을 방치했다는 이유에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TMZ의 보도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이는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우즈가 운영하는 식당 '더우즈'의 바텐터로 근무했던 니컬러스 임스버거의 부모다.

  우즈와도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였다는 임스버거는 지난해 12월 10일 근무를 마친 후 식당에 남아 술을 마셨고, 만취 상태로 차를 몰고 집에 가다 교통사고를 내 숨졌다.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6%에 달했다.

 그의 유족은 우즈와 더우즈의 매니저인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이 임스버거의 알코올 문제를 알고 있다고 주장한다. 사고가 나기 며칠 전에도 함께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우즈의 식당이 임스버거에게 과하게 술을 서빙한 데에는 우즈의 책임이 있다는 것이 유족의 주장이다.

  임스버거의 부모는 "우즈는 식당 직원이나 관리자들이 식당 직원 또는 손님들에게 과도하게 술을 서빙하지 않도록 할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유족은 우즈에게 의료비와 장례비는 물론 적절한 손해보상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1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과 충청남도간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경준해 성장(오른쪽)과 량승조 도지사  21일, 길림성 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경준해는 한국 충청남도 도지사 량승조를 접견했다. 경준해와 량승조는 각기 쌍방을 대표하여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했다. 경준해는 성당위와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김혁   [김혁의 독서만필] ― 《홍범도 장군》을 다시 읽으며 봉오동(凤梧桐), 오동나무에 봉황이 깃드는 마을이라는 그 곳에 여러번 다녀왔었다. 연길─도문 고속도로로 달려 장안턴넬과 소반령턴넬을 지나면 도문 리정표가 보인다. 이어 도문 나들목에서 왕청 방향의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8월 21일 오전, 습근평 총서기는 감숙성 고랑현 황하탄 생태이민구 부민신촌을 시찰했다. 마침 소학교 운동장에서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 뽈을 차고 있던 아이들은 총서기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높이 웨쳤다. 아이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