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여행
  • 작게
  • 원본
  • 크게

몸은 ‘지옥’, 눈은 ‘천국’…국내 트레킹 코스 10갈래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5일 16:11



트레킹(trekking)은 원래 소달구지를 타고 먼길을 려행한다는 뜻이다. 등산에서는 전문적인 등산 기술이나 지식 없이도 즐길 수 있는 산악 답사 려행으로 보고 있다. 트레킹은 정상을 오르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산의 풍광을 즐기는 려행이라 하는 것이 맞겠다. 이번 기 즐거운 려행 지면에서는 10갈래 국내 트레킹 코스를 소개한다. 눈은 ‘천국’이지만 몸은 ‘지옥’이라며 트레킹을 두려워했던 당신이라면 한번쯤 용자가 되여 평생 마음속에 간직할 만한 풍경을 직접 눈에 담아보는 건 어떨가? 편집자

묵탈(墨脱) 트레킹

소요시간: 4일

거리: 96킬로메터

추천 시기: 9월-10월

묵탈은 장족말로 ‘꽃’을 의미하며 ‘은밀한 련꽃’으로 풀이되기도 한다. 서장장족자치구에 위치한 묵탈현은 우리 나라에 남은 최후의 도로가 통하지 않는 현이다. 따라서 원시적이고 깨끗한 자연을 품고 있어 일각에서는 ‘무릉도원’으로 불리기도 한다.

념청탕구라산맥 동부(念青东) 트레킹

소요시간: 11일

거리: 110킬로메터

추천 시기: 10월

념청탕구라산맥 동부에서는 가까운 거리에서 빙하와 설산을 접촉할 수 있고 티없이 맑은 호수와 아름다운 고산초원, 원시적이고 신비한 삼림습지를 구경할 수 있다.

시샤팡마(希夏邦玛) 환산 트레킹

소요시간: 6일

거리: 85킬로메터

추천 시기: 10월

시샤팡마봉은 산봉우리 전체가 우리 나라 국경 이내에 위치해있는 유일한 해발 8000메터 이상의 설산이다. 시샤팡마 환산 트레킹을 통해 살을 에이는 매서운 바람, 악렬한 생존 조건과 같은 히말라야산맥의 가장 진실한 모습을 느껴볼 수 있다. 물론 평생 마음에 품고 살 만한 아름다운 풍경은 덤이다.

쿠라강르(库拉岗日) 트레킹

소요시간: 7일

거리: 55킬로메터

추천 시기: 5월-10월

서장의 남쪽에 위치한 쿠라강르산은 중국과 부탄 변경지역에 자리잡고 있어 아는 이가 많지 않다. 트레킹 코스로 이곳을 찾는 사람도 극히 드물다. 그러나 이곳을 한번 찾았던 사람이라면 세상의 모든 아름다움을 간직한 이곳을 최고의 트레킹 코스로 꼽을 것이다.

쵸몰랑마봉 동파 트레킹

소요시간: 10일

거리: 90킬로메터

추천 시기: 5월-10월

쵸몰랑마봉 동파는 지난 세기 미국과 영국 탐험가들로부터 ‘세계 10대 경관’중 하나, ‘세계 10대 트레킹 코스’중 하나로 극찬받은 곳이다. 이곳에서 트레커들은 해발 6000~7000메터 높이의 설산군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다.

랑탑(狼塔)선

소요시간: 11일

거리: 200킬로메터

추천 시기: 5월 하순-8월

랑탑의 길은 천산 북부를 가로지르는 가장 길고도 위험한 트레킹 코스이다. 현지 목민들도 접근하기 꺼려할 만큼 험난하고 긴 코스이니 그 난이도를 어림잡아 짐작할 수 있다. 랑탑선을 걸은 모든 이들은 ‘용자’라는 말이 나온 것도 그 때문이다.

오손고도(乌孙古道)

소요시간: 6일

거리: 130킬로메터

추천 시기: 10월

오손고도는 신강에서 가장 아름다운 트레킹 코스중 하나로 불리고 있다. 이곳에서 걷다 보면 눈앞에 펼쳐진 절경이 피곤함을 잊게 해주며 눈부신 해빛과 피빛 노을 모두 마음속에 영원히 간직할 그림으로 남을 것이다.

샥스감(克勒青) 하곡

소요시간: 18일

거리: 270킬로메터

추천 시기: 4월, 5월, 9월, 10월

샥스감 하곡은 카라코람산맥과 아지리산맥 사이의 하곡이며 중국 경내 카라코람산 빙하가 가장 집중된 곳이다. 이곳은 중국에서 케이투봉으로 가려면 반드시 경유해야 하는 곳이다.

오산-태백산(鳌太线)

소요시간: 6일

거리: 81킬로메터

추천 시기: 6월-9월

오태선은 진령 오산과 태백산 사이를 관통하는 주맥이다. 중국의 남북을 가른 이곳은 진령산맥에서 해발고가 가장 높은 한 구간이며 ‘중화의 척추를 거니는’ 탐험으로 불리고 있다. 이 코스에서 80%에 달하는 구역이 무인지역이며 험악한 환경 만큼 절경을 자랑한다.

무공산(武功山)

소요시간: 3일

거리: 60킬로메터

추천 시기: 5월-10월

무공산은 강서성 중서부에 위치해있으며 산맥이 120킬로메터 이어진다. 많은 트레커들에게 ‘중화 동부 성지 순례의 길’로 불리고 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박람회|백산시를 록색유기벨리∙삼림식약도시로 건설한다

박람회|백산시를 록색유기벨리∙삼림식약도시로 건설한다

8월23일,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가 장춘국제회의전시센터에서 성황리에 개막되였다. 이날 오후, 중국록색식품협회와 백산시인민정부에서는 공동으로 장춘국제회의전시센터 대연회청에서 중국특색유기벨리.장백산삼림식약(食药)도시산업발전포럼 및 건설대상 조인식을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 개막....개방형 동북아 경제권 추동에 공감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 개막....개방형 동북아 경제권 추동에 공감

(흑룡강신문=하얼빈) '상호 신뢰와 협력 증진, 동북아의 아름다운 새 미래 개척'을 주제로 하는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가 23일 장춘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서 중국은 동북아 나라들과 함께 자유무역협정을 논의하고 개방형 동북아경제권의 형성을 추동하려는 염원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청도 방문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청도 방문

(흑룡강신문=하얼빈) 박영만 기자= 청도지역 조선족기업가와 친목을 다지고 교류와 합작을 추진하기 위해 연변자치주 기업가 대표단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청도를 방문했다. 이번 청도방문에 연변에서는 리성 회장을 포함하여 전규상 초대회장, 허덕환 2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