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미국 경제에도 적신호 켜졌다… 소비·생산 모두 둔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6일 10:43

마이크 윌슨 수석전략가

경제호황을 믿고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여온 미국 경제에 '적신호'가 켜졌다. 소비와 생산 모두 둔화세로 돌아선 것.

관세를 앞세운 무역전쟁이 확대될 경우 경제에 추가 충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대 중국 강공 드라이브에 부담을 안게 됐다.

그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4월 실업률이 49년래 최저를 보이고 1분기 성장률이 3.2%를 기록하는 등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좋자 미중 무역전쟁을 밀어붙였었다.

그러나 미국의 생산, 소비가 모두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상무부는 15일(현지시간) 지난달 소매판매가 전달 대비 0.2% 줄었다고 발표했다. 전달 1.7% 증가에서 하락 반전한 것으로, 시장 전망치 0.2% 증가에도 못 미쳤다.

고용호조 등에도 미중 무역전쟁으로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미국 소비자들이 주머니를 닫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자동차와 가전제품 소비가 크게 줄었다. 지난달 가전제품 매장 매출은 1.3%, 자동차 딜러의 매출은 1.1% 각각 감소했다. 주택 및 정원 자재 매장 매출도 1.9% 줄었다.

미국 제조업 경기도 하락세로 전환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련방준비제도(이하 련준)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내 산업생산은 전달에 비해 0.5% 감소했다. 전달에는 0.2% 늘었었다.

특히 산업생산의 4분의 3을 차지하는 제조업생산이 0.5% 감소했다. 자동차 및 차량부품 생산이 2.6% 줄어들면서 제조업의 경기 둔화를 부추겼다.

설비가동률도 전달의 78.5%에서 77.9%로 0.6%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약 무역전쟁이 장기화된다면 중국뿐 아니라 미국 경제에도 큰 충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크 윌슨 수석전략가는 "중국 수입품에 대한 추가관세는 미국 기업리익에 역풍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만약 무역전쟁이 더 격화된다면 미국 경제가 침체에 접어들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 년준에 따르면 앞으로 1년내 미국이 경기침체에 들어갈 가능성은 27.5%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0여년만에 가장 높다. 경기침체란 2분기 이상 련속으로 성장률이 마이너스에 머무는 것을 말한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