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전작 인기 뛰여넘은 속편 영화 8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6일 15:29



‘전편보다 나은 속편은 없다’라는 것이 영화계 속설이다. 대부분 속편으로 제작된 작품들은 첫 편만 한 인기를 끌지 못한다. 그러나 이런 속설을 뒤집어 전편보다 더욱 완성도가 높거나 인기가 높은 작품들이 간혹 나온다. 전편의 향수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편보다 더 매력적인 캐릭터, 흥미로운 이야기, 환상적인 비주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전편보다 나은 속편 10편을 소개한다.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 (终结者2:审判日 (1991)》는 전편보다 뛰여난 속편의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터미네이터 1》의 경우 640만 딸라 제작비로 전 세계 7800만 딸라를, 《터미네이터 2》는 9400만 딸라의 예산을 들여 전 세계에서 5억 1681만 딸라를 벌어들였다. 《터미네이터 2》는 전편보다 못할 것이란 예견을 깨부시고 흥행과 더불어 평론가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핵폭발 장면은 지금까지도 핵폭발을 가장 잘 묘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일리언 2》

《에일리언 2 (异形2)》는 무수히 번식한 에일리언과 미래 병기를 사용하는 병사와의 싸움을 그린 전쟁액션 영화로 당시 《터미네이터》로 이름을 날리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으면서 '2탄의 징크스'를 뒤집었다. 전편이 워낙 뛰여난 명작이라 이를 뛰여넘기가 어렵다고 여겼으나 영국 엠파이어지의 ‘최고의 속편으로 선정되는 등 이변을 연출했다. 전작이 환타지 공포물의 고전이라면 2편은 화려한 효과와 커진 규모의 블록버스터 환타지액션 영화이다.

《다크 나이트2 (蝙蝠侠:黑暗骑士) 》

《배트맨 비긴즈》(2005년)에서 이어지는 《터미네이터》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동생 조너선 놀란과 함께 시나리오를 집필했다. 총 2억 딸라에 이르는 막대한 제작비에 IMAX 카메라의 동원, 조커를 연기한 배우 히스 레저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개봉 전부터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시사회 후 평론가들의 극찬과 레저의 유작이라는 점에 북미 개봉 당일을 비롯, 첫주 흥행 신기록을 세웠으며 미국에서만 총 5억 3000만 딸라 넘게 벌어들이는 등 대성공을 거뒀다. 고인이 된 레저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터미네이터》는 《배트맨 비긴즈》의 속편으로서뿐만 아니라 영웅 영화의 력사를 다시 썼다. 《메멘토》, 《프레스티지》 등의 작품으로 호평을 받아오던 크리스토퍼 놀란은 이 작품으로 당대 최고의 감독의 위치에 올랐다.

《스파이더맨 2》

《스파이더맨 1》편의 흥행 성적도 좋았지만 특히 《스파이더맨 2》는 비평에서도 전편을 릉가하는 반응을 얻어내며 영웅 마니아들 사이에서 《다크 나이트》와 함께 '최고의 슈퍼영웅 영화'로 평가받고 있다. 이 영화는 2004년 6월 30일에 개봉, 전 세계에서 7억 8376만 6341 딸라의 흥행 수익을 벌어들였다. 또 미국 아카데미상에서는 최우수 시각효과상을 수상했고 새턴상에서는 최우수 판타지 영화작품상과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했다.

《본 슈프리머시》

전편에 이어 액션을 보다 강화한 《본 슈프리머시 (谍影重重2)》는 컴퓨터그래픽이 아닌, 맨몸 액션을 선보이며 이후 나온 액션 영화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본 슈프리머시》는 《블러디 선데이》로 각종 상을 휩쓸었던 감독 폴 그린그래스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촬영해 힘있는 영상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다. 전편과 마찬가지로 로버트 러들럼의 원작 소설에 바탕을 둔 《본 슈프리머시》는 트릴로지 전부가 좋은 평을 받은 드문 시리즈 중 하나로 꼽힌다.

《데드풀 2》

《데드풀 2 (死侍2)》은 잔인한 폭력과 과감한 유머가 그동안의 청소년층을 주요 대상으로 해왔던 영화물과는 전혀 다른 황당한 정서를 선사했다. 전편은 적은 제작비로 난관을 겪었지만 데드풀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생산해 좋은 평가를 얻었다. 이어진 2편에서는 전편의 장점과 특징이 더욱 확장돼 흥행과 평가 부분에서 대성공을 거뒀다. 마블 캐릭터 중 하나인 데드풀에 대해 알지 못하거나 전편을 보지 않더라도 속편을 즐길 수 있도록 제작했다.

《블레이드 2》

《블레이드 2 (刀锋战士2)》는 블레이드 시리즈 중 제일 높은 완성도를 가졌다고 평가를 받는다. 1998년 《블레이드 2》는 슈퍼영웅으로 영화로 평가받는 반면, 속편은 기예르모 델 토로가 참여해 무서운 공포 액션 영화로 변신했다. 전 세계에서 1억 2270만 딸라를 벌어들인 전편의 성공에 힘입어 속편이 제작됐고 속편은 전편보다 더 강하고 화려해졌다. 《블레이드 2》에서는 강력한 적 ‘리퍼’가 새롭게 등장, 뱀파이어의 장점과 인간적인 면모를 갖춘 블레이드가 현대적으로 재창조됐다.

《엑스맨 2 (X战警2)》

《유주얼 서스펙트》로 스릴러와 반전의 맛을 제대로 연출한 브라이언 싱어 감독의 《엑스맨》 시리즈는 1편부터 순조로운 흥행가도를 달렸다. 그가 련이어 연출을 맡은《엑스맨 2》는 지금까지도 영웅 영화 산업의 수작으로 손꼽힌다. 울버린 역의 휴 잭맨뿐만 아니라 당시 최고의 주가를 올리던 스톰 역의 할 베리, 진 그레이 역의 팜케 얀센, 로그 역의 안나 파킨 등 오리지널 멤버들의 결합도 속편을 성공시키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내부자란 말에 1950만원어치 茅台酒 를 구매...... 알고보니 모두 가짜

내부자란 말에 1950만원어치 茅台酒 를 구매...... 알고보니 모두 가짜

중국을 대표하는 名酒라하면 ‘모태주’(茅台酒)가 떠오를 것이다. 그러나 최근 사업가 주씨는 1950만원이란 거액을 주고 모태주를 구매했지만 모두 가짜로 밝혀져 이슈로 되고 있다. 17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온주에서 시가 2000만원에 상당하는 가짜 모태주를 제조, 판

핸드폰이 뭐라고... 근무 중 교통경찰을 사망에 이르게까지...

핸드폰이 뭐라고... 근무 중 교통경찰을 사망에 이르게까지...

5월 22일, 절강성 항주시에서 교통사고를 처리하던 교통경찰이 지나가던 자동차에 치여 숨진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사고를 낸 자동차 운전사는 운전중 머리를 숙여 핸드폰을 놀다 이와 같은 비극을 일으킨 것으로 밝혀졌다. 항주시공안국여항구분국에서 발표

연길시 렬사릉원 ‘발전언덕’도로, 이달 말 림시개통

연길시 렬사릉원 ‘발전언덕’도로, 이달 말 림시개통

연길시 렬사릉원 ‘발전언덕’ 도로가 이달 말 림시로나마 드디어 개통된다. 지난 3월 20일부터 재시공에 들어간 연길시 ‘발전언덕’ 공사로 출퇴근 시간대면 연길시 공원로 부분적 구간은 교통체증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오후 4시반 전까지는 차량통행이 비교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