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칸, 황금종려상 후보 총 21편 영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16일 15:35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할리우드 거장 쿠엔틴 타란티노(56) 감독의 신작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好莱坞往事)》를 포함한 2편이 추가됐다.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7월 말까지 이 영화의 최종 편집본이 완성되지 않을 거라는 말을 듣고 걱정했다. 4개월 동안 편집실을 떠나지 않고 완성본을 만든 타란티노 감독에게 감사 드린다"고 밝히며 이 작품의 경쟁 부문 초청을 발표했다.

리어나도 디캐프리오(45), 브래드 피트(56), 마고 로비(29) 등이 주연했다. 1969년 미국 할리우드를 배경으로 히피들의 삶과 로만 폴란스키(86) 감독의 부인이 살해된 '찰스 맨슨 사건'을 다룬 것으로 알려졌다. 타란티노 감독은 1994년 《펄프픽션(低俗小说)》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2004년 제5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집행위원회는 이 영화와 함께 튀니지 출신 프랑스 감독 압둘라티프 케시시(59)의 《메크툽, 마이 러브: 인터메조》도 경쟁 부문에 추가했다. 케시시 감독은 《가장 따뜻한 색, 블루》로 2013년 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바 있다. 19편의 경쟁 부문 초청작이 이미 발표된 가운데 2편이 추가되면서 올해 칸 영화제에서는 총 21편의 작품이 황금종려상을 두고 경합을 벌리게 된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상해 조선족학생들 ‘뿌리’ 찾아 연변으로…

“춘경, 하운, 추수, 동장, 자 따라 읽어봅시다…” 2019 상해조선족주말학교 ‘민족뿌리찾기’ 연변 여름캠프에 참가한 12명의 학생들이 연변대학에서조선어수업을 받고 있었다. 상해동북경제문화발전촉진회 연변사업부에서 주최하고 연변대학에서 협조한 이 여름캠프는상해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 말소하지 않으면 료금폭탄

사용하지 않는 휴대폰 번호가 있다면 반드시 취소를 해야 할 듯 싶다. 팽배뉴스에 따르면 최근 호북 양양의 황녀사는 전화번호 새 번호를 사러 갔다가 뜻밖에 자기명의로 7700원이 체불 된 번호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한 결과 그 번호는 본인이 5년 전 2개월짜리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교통상황 및 림시조절 공공뻐스 로선

16일, 연길시 공공뻐스집단유한회사에서 따르면 침수로 공공뻐스 로선 몇갈래를 림시로 조절한다고 밝혔다. 1.연하로 연서교 다리아래에 물이 깊게 고인관계로 도로를 봉쇄하고 12선 뻐스 림시정지한다. 2.개발구 검측선 공공뻐스역 부근에 침수로 인하여 공공뻐스가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