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전국정협 향항, 오문, 대만 교포위원회 부주임위원 구원평: 중미 경제무역마찰의 근원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억제정책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5.21일 00:00
전국정협 상무위원인 향항, 오문, 대만 교포위원회 부주임 구원평은, 미국의 무역패권행위는 이른바 “미국우선”의 강령을 실현하기 위한것이며 배후에는 심층차원의 경쟁이 존재한다고 인정했다.

구원평 부주임에 따르면 한동안 미국은 관세추징을 통해 중미 경제무역마찰을 승격시키고 중미 두나라 나아가 세계경제무역에 중대한 위험부담을 가져다주었으며 두나라관계에 나쁜 영향을 조성했다.

이같은 패권행위의 배후에는 우선 이른바 “미국우선”의 강령을 실현하려는 미국이 타산이 숨어있으며 무역과 투자, 과학기술 보호주의 정책을 통해 무역수지를 돌출한 위치에 놓고 무역불균형을 구실로 이른바 “대등한 무역”을 도모하고 중국 등 주요한 무역동반자로 하여금 시장을 개방하게 한후 수출을 확대하려 했다. 다음으로 국내정치수요에서 출발해 미국은 극한적 억압수단으로 무역 등 문제에서 분쟁을 도발하려 했다. 한편 미국은 중국의 쾌속발전을 접수할수 없다고 인정하고 경제무역과 과학기술, 정책, 제도와 법률 등 차원에서 중국의 미래발전과 고신과학기술 산업능력건설을 제지시키려 했고 이를 통해 미국의 경쟁우세와 기술독점지위를 확보하려 했다. 이러한 의미에서 중미 두나라사이의 경제무역마찰은 심층차원의 경쟁이 존재한다.

구원평 부주임은, 그 어떠한 억압도 오늘날의 중국을 굴복시킬수 없다며, 미국은 국가리익을 위한 중국의 의지와 결심 그리고 외부억압에 대한 중국의 대응능력을 의심해서는 안될것이며 상호 생존과 발전에서의 중미관계의 중요한 의의를 망각하지 말고 두나라 무역관계의 초석을 함부로 움직여서는 안될것이라고 표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태국 '호랑이 사원'의 비극…구조된 호랑이 중 80여마리 숨져

태국 '호랑이 사원'의 비극…구조된 호랑이 중 80여마리 숨져

불법 번식 후유증으로 3년 전 보호구역 이송 뒤부터 차례로 목숨 잃어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2016년 불법 번식과 야생동물 밀거래 의혹을 받던 태국의 '호랑이 사원'에서 구조된 호랑이 147마리 중 지금까지 절반 이상이 숨졌다고 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연합

망고맛 전자담배 1년 사용…18세 청년 '70대 노인 폐' 진단

망고맛 전자담배 1년 사용…18세 청년 '70대 노인 폐' 진단

(흑룡강신문=하얼빈) 가향 전자담배를 이용하다 폐 나이가 70대 노인이라는 진단을 받은 10대 남성의 사례가 공개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 사는 18세 남성 애덤 헤르겐리더는 1년 여 전부터 USB 형태로 된 전자담배를 피우기

‘철밥통’내려놓고 독서공간 만들어가다

‘철밥통’내려놓고 독서공간 만들어가다

독서에 심취한 전동빈,조예화부부의 이야기 (흑룡강신문=하얼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창업에 뛰여드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는 종종 뉴스로 전해지기도 한다. 허나 월급을 주요 수입원으로 하는 그런 직장을 그만두고 금전적인 수익이 없는 공익사업에 뛰여드는 사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