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국제론평: 미국은 세계 적자의 주요 제조자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5.21일 00:00
“적반하장”은 미국이 상대를 제압하는 일관된 수법이다. 최근 미국의 그 행태는 더 극심해졌다.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고 날로 쇠약해지는 패권을 유지하기 위해 일부 미국 정치계 인사들은 사실을 무시하고 함부로 지껄이며 흑백을 전도하고 중국을 크게 깎아내려 제 능력을 과시하려 하고 있다. 중국이 이른바 “경제침략”을 일삼는다며 중국을 “절도범”으로 몰아세우기까지, 또 중국이 “세계 패권”을 노린다고 떠벌이는 등 각종 괴담을 만들어가며 새 라운드 “중국 위협론”을 주장하고 있다. 미국이 흑백을 전도하고 적반하장으로 기세를 부리는것은 저들이 글로벌 “적자”의 제조자임을 숨기는 “눈 가리고 아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당면 세계는 백년에도 보기 드문 대변국을 맞이했다. 국제 사회는 “관리 적자, 신용 적자, 평화 적자, 발전 적자”라는 공통 도전에 맞닥뜨렸다. 세계 제1대 슈퍼 대국으로서 미국은 이 같은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기는 커녕, 더 큰 적자를 만들어내고 있다.

당면 세계는 각국이 운명을 같이 하는 시대가 되여야한다. 습근평 중국국가주석이 제기한 인류운명공동체 리념과 같이 세계 사무는 각국이 함께 관리하고 국제 규칙은 각국이 함께 제정해야 하며 발전 성과는 각국이 공동 향유해야 하고 세계 운명도 각국이 함께 좌우지해야 한다.

“독불장군, 승자독식”의 강권 정치는 력사의 쓰레기통에 언녕 버려져야 한다. 미국의 모든 행보는 력사의 흐름과 세계 대세, 여론의 지향점을 거스르고 글로벌 관리 적자를 끊임없이 가심화시키는, 당면 세계 발전에서 최대의 불확실 요인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농촌빈곤가정에 애심물자 전달

14일, 안도현부련회는 애심물자발급식을 열고 각 향진에 50만원 어치의 애심물자를 발급했다. 안도현 각 향진 부련회는 애심물자 발급사업을 참답게 틀어쥐고 해당 사업 제도에 따라 전문일군을 배치하여 물자를 안전하고 정확하게 빈곤군중에게 전달하게 된다.안도현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 통신사기사건 심리

연길시법원으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폭력배, 악세력 제거 전문투쟁이 시작된 이래 이들은 인민군중이 행복해하지 않고 즐거워하지 않으며 만족해하지 않는 통신사기 등 범죄에 대해 강유력한 조치를 취하고 법에 따라 중점정돈을 벌리고 있다. 5월 22일부터 5월 24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주제교양의 실제적인 성과로 제반 사업의 시달을 추동해야

13일, 성당위, 성정부는 현, 시 격주 중점사업 배치 및 사업교류 제3차 정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부분적 현, 시, 구의 대상건설, 빈곤해탈 난관공략, 환경보호정돈 사업의 진척 정황에 관한 회보를 청취하고 동북진흥 사업에 관한 습근평 총서기의 중요지시 정신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