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국제론평: 미국은 세계 적자의 주요 제조자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5.21일 00:00
“적반하장”은 미국이 상대를 제압하는 일관된 수법이다. 최근 미국의 그 행태는 더 극심해졌다.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고 날로 쇠약해지는 패권을 유지하기 위해 일부 미국 정치계 인사들은 사실을 무시하고 함부로 지껄이며 흑백을 전도하고 중국을 크게 깎아내려 제 능력을 과시하려 하고 있다. 중국이 이른바 “경제침략”을 일삼는다며 중국을 “절도범”으로 몰아세우기까지, 또 중국이 “세계 패권”을 노린다고 떠벌이는 등 각종 괴담을 만들어가며 새 라운드 “중국 위협론”을 주장하고 있다. 미국이 흑백을 전도하고 적반하장으로 기세를 부리는것은 저들이 글로벌 “적자”의 제조자임을 숨기는 “눈 가리고 아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당면 세계는 백년에도 보기 드문 대변국을 맞이했다. 국제 사회는 “관리 적자, 신용 적자, 평화 적자, 발전 적자”라는 공통 도전에 맞닥뜨렸다. 세계 제1대 슈퍼 대국으로서 미국은 이 같은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기는 커녕, 더 큰 적자를 만들어내고 있다.

당면 세계는 각국이 운명을 같이 하는 시대가 되여야한다. 습근평 중국국가주석이 제기한 인류운명공동체 리념과 같이 세계 사무는 각국이 함께 관리하고 국제 규칙은 각국이 함께 제정해야 하며 발전 성과는 각국이 공동 향유해야 하고 세계 운명도 각국이 함께 좌우지해야 한다.

“독불장군, 승자독식”의 강권 정치는 력사의 쓰레기통에 언녕 버려져야 한다. 미국의 모든 행보는 력사의 흐름과 세계 대세, 여론의 지향점을 거스르고 글로벌 관리 적자를 끊임없이 가심화시키는, 당면 세계 발전에서 최대의 불확실 요인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과 충청남도간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경준해 성장(오른쪽)과 량승조 도지사  21일, 길림성 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경준해는 한국 충청남도 도지사 량승조를 접견했다. 경준해와 량승조는 각기 쌍방을 대표하여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했다. 경준해는 성당위와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김혁   [김혁의 독서만필] ― 《홍범도 장군》을 다시 읽으며 봉오동(凤梧桐), 오동나무에 봉황이 깃드는 마을이라는 그 곳에 여러번 다녀왔었다. 연길─도문 고속도로로 달려 장안턴넬과 소반령턴넬을 지나면 도문 리정표가 보인다. 이어 도문 나들목에서 왕청 방향의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8월 21일 오전, 습근평 총서기는 감숙성 고랑현 황하탄 생태이민구 부민신촌을 시찰했다. 마침 소학교 운동장에서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 뽈을 차고 있던 아이들은 총서기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높이 웨쳤다. 아이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