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공화국 창건 70돐 기념‘부강한 조국, 아름다운 고향’ 주제 문학작품 공모통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25일 14:22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사상과 당의 19차 대표대회 정신을 참답게 관철, 시달하고 공화국 창건 70돐을 기념하기 위해 연변작가협회(연변민족문학원)와 연변일보사 조선문편집부에서는 손잡고 공화국 창건 70돐 기념 ‘부강한 조국, 아름다운 고향’을 주제로 한 문학작품 공모를 진행한다.

◆작품 요구

1.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이 있는 사회주의사상과 당의 19차 대표대회 정신을 지도로 하고 조국, 인민, 고향을 노래하는 작품. 당의 따사로운 민족정책 아래 연변 여러 민족 인민들이 적극 향상하는 정신면모와 조국건설, 고향건설에서 이룩한 성과, 당과 국가의 새 장정의 길에서 용솟음쳐나온 새 기상을 노래한 작품. 인민을 중심으로 창작하고 시대 주선률과 사상성, 예술성, 시대성이 돋보여야 하며 현실소재 작품을 환영한다.

2. 쟝르는 소설, 산문, 시가, 실화문학. (소설과 실화문학 등 편폭이 긴 작품은 부분 발표.)

3. 작품은 전자파일로 작성(Word파일)해야 하며 메일에 첨부해서 보내야 한다(附件形式). 메일제목에 ‘공화국 창건 70돐 응모작’+작품제목+작가를 밝히고 작품 마지막부분에 이름(汉字)과 련계전화를 밝혀야 하며 100자 좌우의 개인략력을 첨부해야 한다. 원고지로 된 응모는 취급하지 않는다.

4. 작가당 1개의 쟝르, 1개의 작품만 응모할 수 있다. 미발표 창작작품이여야 하며 표절 혹은 발표가 겹칠 경우 자격을 취소한다.

◆공모기간

2019년 9월 30일까지.

◆련계방식

련계주소:

연변작가협회 문학창작실

련계인: 정승권(郑升权)

련계전화: (0433)273-3347

185-0443-3100

메일주소: 443451322@qq.com

연변작가협회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과 충청남도간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경준해 성장(오른쪽)과 량승조 도지사  21일, 길림성 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경준해는 한국 충청남도 도지사 량승조를 접견했다. 경준해와 량승조는 각기 쌍방을 대표하여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했다. 경준해는 성당위와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김혁   [김혁의 독서만필] ― 《홍범도 장군》을 다시 읽으며 봉오동(凤梧桐), 오동나무에 봉황이 깃드는 마을이라는 그 곳에 여러번 다녀왔었다. 연길─도문 고속도로로 달려 장안턴넬과 소반령턴넬을 지나면 도문 리정표가 보인다. 이어 도문 나들목에서 왕청 방향의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8월 21일 오전, 습근평 총서기는 감숙성 고랑현 황하탄 생태이민구 부민신촌을 시찰했다. 마침 소학교 운동장에서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 뽈을 차고 있던 아이들은 총서기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높이 웨쳤다. 아이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