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북국팀 막스모비치 감독, 심근경색으로 장기 휴양, 대리 감독에 김청 임명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5.25일 14:58
23일, 연변북국구단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쎄르비아적 막스모비치 감독의 투병 소식을 알렸다.

북국구단의 공지에 의하면 지난 19일 홈장 심양도시건설팀전을 마친후 막스모비치 감독이 갑자기 급성심근경색으로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전했다. 북국구단은 “빠른 대처로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었지만 막스모비치 감독에게 장기 휴양이 필요하다.”며 “금후 김청 코치가 대리 감독으로 북국팀의 훈련과 경기를 지휘할것”이라고 밝혔다.



막스모비치 감독이 팀에 복귀할 날자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일각에서는 “사실상 북국구단이 막스모비치 감독과의 결별을 선언한것과 같다.”는 판단이 주를 이루고있다.

올해 3월 북국팀의 지휘봉을 잡은 막스모비치 감독은 2003년부터 감독생애에 접어들며 쎄르비아 여러 구락부에서 감독직을 담당했다. 한편 그는 유럽축구련맹에 몸담을 수 있는 감독자격증도 소유한 실력파 감독으로 알려졌는바 감독으로서 영국리그 첼시의 미드필더 마티치 등 세계급 선수들을 발굴하기도 했다.

올 시즌 북국팀의 지휘봉을 잡은후 막스모비치 감독은 10경기에서 3승, 1무, 6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연변일보 리병천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7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주식회사JPM 허영수사장 강연회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6월 22일 연변대학일본학우회(회장 장경호)와 조선족연구학회(회장 정형규)가 연변이 낳은 자랑스러운 재일본조선족 글로벌 기업가인 주식회사JPM(Japan Power Media)의 허영수대표(사장)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당신의 덕분에 나 살아났소!” 6월 13일, 연길시 하남가두 신광사회구역에서 살고 있는 80세의 신복순할머니가 민정 주임 박순애를 꼭 껴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신복순할머니와 박순애. 한달전, 신광사회구역의 전임 로인협회 회장이였던 신복순할머니가 활동실에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로하니 이란 대통령 밝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미국이 이란의 령공이나 령해를 다시 침범한다면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살'을 거론한 가운데 량국 간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