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금빛 미래를 맞이하는 유럽과 중국의 일대일로 공동건설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5.26일 00:00
최근, 중국-유럽 화물렬차 “성도-유럽 쾌속철도” 틸뷔르흐 선로 개통 3주년 경축행사가 네델란드 틸뷔르흐시 브라반트역에서 성대히 펼쳐졌다. 경축행사 마지막 절차로 컨테이너를 가득 실은 화물렬차가 폭죽소리속에서 역을 떠나 중국의 사천성 성도시로 향발했다.

행사에서 출발한 화물렬차는 성도의 3천 5백번째 중국-유럽 화물렬차이며 틸뷔르흐 구간의 7백50번째 렬차편이다. 이번 렬차는 네델란드, 프랑스, 에스빠냐 등지의 와인, 맥주, 분유, 광천수, 자동차와 부품 등 화물을 가득 싣고 네델란드에서 출발해 독일, 뽈스까, 로씨야, 까자흐스딴 등 나라를 경유해 중국에 도착하게 된다. 렬차는 15일후에 성도 국제철도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당 구간의 운영을 맡은 네델란드측 협력동반자이며 GVT물류그룹의 브라크 총경리는, 화물렬차는 틸뷔르흐와 성도시 사이에서 매주 6번 왕복하면서 이미 안정적인 운행 구도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브라크 총경리는, 중국발 화물렬차는 모두 화물을 가득 실었다면서 중국의 충족한 공급덕분에 틸뷔르흐 년간 화물 운반총량은 7만개 표준 컨테이너에 달한다고 했다.

브라크 총경리는, 중국-유럽 화물렬차로 인해 네델란드와 중국간의 경제무역관계는 더 밀접해졌고 네델란드와 그 주변국가들에 거대한 발전기회를 가져다주었다고 말했다.

틸뷔르흐시 시오 베트링스 시장은, 틸뷔르흐는 독특한 지리적 우세와 휼륭한 상업경영환경을 빌어 유럽의 중요한 물류중심으로 자리잡았고 틸뷔르흐와 성도간의 중국-유럽 화물렬차의 개통은 틸뷔르흐의 이 지위를 더 확고히 해주었다고 말했다.

베트링스 시장은, “일대일로”공동구축 창의는 상호교류와 소통을 추진하고 협력상생을 창도하며 세계무역과 세계 경제안정과 발전에 중요한 의의를 갖는다며 중국-유럽 화물렬차는 “일대일로”창의의 중요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베트링스 시장은, 앞으로 “일대일로”건설의 추진에 따라 사람들은 이 위대한 창의가 포함한 내재적인 가치를 더 잘 인식하게 될것이라고 표했다.

소개에 따르면, 성도시에서 틸뷔르흐로 운송하는 화물은 전자설비와 항공제품 또는 부품이 위주이고 돌아오는 렬차편은 자동차와 부품, 분유, 와인이 위주이다. 2018년, 틸뷔르흐 로선을 통해 중국에 수출한 유럽와인은 2천만딸라에 달하며 올해에는 2천 5백만 딸라에 달할 전망이다.

대표단을 인솔하여 네델란드를 방문하고 경축행사에 참석한 사천성 당위원회 팽청화 서기는, 중국-유럽 화물렬차는 중국과 유럽간 경제무역래왕의 교량을 세웠을뿐만 아니라 다음 단계 다차원 협력을 전개하는 중요한 중추라고 말했다. 팽청화 서기는, 6년간의 발전을 거쳐 성도발 중국-유럽 화물렬차는 이미 25개 외국도시와 14개 중국도시를 련결시켰고 사천성과 유럽간의 철도화물운수 련계체계를 초보적으로 구축하였다고 밝혔다.

네델란드 주재 중국대사관 장국승 경제 상무 참사관은, “일대일로”건설은 중국-유럽 화물렬차를 통해 네델란드를 련계하고 나아가서 유럽으로 파급하여 중국과 유럽인민들에게 실리를 가져다주었다고 말했다.

장국승 참사관은 최근2년래 중국-유럽 화물렬차에서 운반하는 상품종류는 날로 풍부해지고 네델란드, 프랑스, 에스빠냐 등 유럽고객들의 환영을 더 많이 받게 되였다고 말했다.

장국승 참사관은 또 중국-유럽 화물렬차는 사업이 번창하는 매력의 철도로 되고 있으며 중국과 유럽간 경제무역협력의 빠른 발전에 강력한 보탬이 되였다고 표했다.

이날 성도시 국제철도항 투자발전 유한회사는 행사현장에서 로테르담 통상사무국, GVT물류그룹과 “환대서양 해상운수와 중국-유럽 화물렬차 공동운수 협력비망록”을 체결했다. 비망록은 해상, 철도, 도로 등 다양한 운수방식을 통해 바다, 새 유라시아대륙 교량운수의 새 통로를 구축함으로써 중국-유럽 화물렬차가 통로역할을 발휘할수 있도록 좋은 토대를 마련하는데 취지를 뒀다.

네델란드 기초시설과 물자원관리부 안전 철도사 피터 혼데빈크 사장은, “일대일로”공동건설 창의는 두 나라간 공동발전의 새 공간을 개척하였고 두 나라 경제무역관계를 한층 격상시켰다며 해마다 중국으로 수출하는 네델란드 화물과 봉사는 백10억 유로에 달한다고 말했다.

피터 사장은, 중국은 네델란드의 중요한 협력동반자로서 네델란드는 여러 분야에서 중국과 전략적 접목을 진행하고 있고 상호교류와 소통을 실현하고 있다면서 많은 유럽 상업계인사들은 “일대일로”를 번영의 길로 간주하고 있기에 유럽과 중국이 함께 구축하는 “일대일로”는 금빛 미래를 맞이하게 될것이라고 표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과 충청남도간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경준해 성장(오른쪽)과 량승조 도지사  21일, 길림성 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경준해는 한국 충청남도 도지사 량승조를 접견했다. 경준해와 량승조는 각기 쌍방을 대표하여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했다. 경준해는 성당위와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김혁   [김혁의 독서만필] ― 《홍범도 장군》을 다시 읽으며 봉오동(凤梧桐), 오동나무에 봉황이 깃드는 마을이라는 그 곳에 여러번 다녀왔었다. 연길─도문 고속도로로 달려 장안턴넬과 소반령턴넬을 지나면 도문 리정표가 보인다. 이어 도문 나들목에서 왕청 방향의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8월 21일 오전, 습근평 총서기는 감숙성 고랑현 황하탄 생태이민구 부민신촌을 시찰했다. 마침 소학교 운동장에서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 뽈을 차고 있던 아이들은 총서기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높이 웨쳤다. 아이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