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무역전쟁으로 베트남에 있는 중국경제특구 대박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03일 11:31



중미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베트남에 있는 중국 소유의 경제무역합작구가 대박을 치고 있다고 향항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 보도했다.

베트남에 있는 중국 소유의 경제무역합작구는 베트남 제조업센터인 하이퐁 린근에 위치해 있으며 중국의 심수시정부가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정식 이름은 중국-월남 경제무역합작구이다.

이 합작구에 지난해에만 중국의 21개 기업이 이 지역으로 공장을 옮겼다. 대부분이 전자업체다.

중국은 이 합작구를 일대일로의 일환으로 건설했다. 심수시정부가 이를 맡음에 따라 본 궤도에 올랐다.

중국은 2022년까지 2억 딸라를 추가로 투자해 일자리 3만개를 추가로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이곳을 저임금 로동이 아니라 하이테크 공장지대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봉제 신발 등 제조업이 아니라 하이테크 산업의 메카가 되겠다는 것이다. 합작구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서이다.

중미 무역전쟁이 발발한 뒤 이곳에 공장을 세우고 싶어 하는 중국 기업들이 8배로 늘었다.

새롭게 이곳에 오려는 기업은 땅을 사서 건물을 지어야 한다. 기존의 공장건물은 이미 임대가 다 나갔기때문이다.

이들은 또 인프라 추가 건설에 나서고 있다. 인프라도 베트남 정부에 의존하지 않고 중국자본을 투입해 직접 건설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의 투자여력이 없기때문이다.

중국 기업들이 밀려오자 합작구의 땅값이 급상승하고 있다. 지난해만 해도 평당 임대료가 80딸라 정도였다. 지금은 90딸라를 넘어서고 있다.

연변일보 인터넷사업부/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0%
30대 27%
40대 3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0%
30대 18%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길거리(地摊)경제’활성화로 '나비효과'

길림성:‘길거리(地摊)경제’활성화로 '나비효과'

인민넷 조문판: 6월 1일 밤 9시, 장춘시 조양구 계림로골목 야시장에서 간단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리씨가 흥분에 겨워 말했다. "나와서 로점을 차리면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 길림성당위 서기가 우리 야시장에 와서 음식을 맛보다니 반갑고 기뻤다!” 바로 두시간 전

종남산 원사, 중국은 사태를 숨긴 적이 없으며 사실로 말한다

종남산 원사, 중국은 사태를 숨긴 적이 없으며 사실로 말한다

(흑룡강신문=할빈) 습근평 중국 국가주석이 2일 어떻게 "강대한 공공보건체계를 구축해 인민건강 수호에 강유력한 보장을 제공할 것인가"를 주제로 전문가 학자 좌담회를 소집했다. 종남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 광주의과대학 호흡기내과 교수가 발언에서 중국은

EPL 네번째 코로나19 테스트서 양성 반응 첫 ‘제로’

EPL 네번째 코로나19 테스트서 양성 반응 첫 ‘제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가 재개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영국언론 데일리메일의 비롯한 복수 언론의 지난 5월 30일 보도에 따르면 프리미어리그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4차 테스트에 응한 1130명 전원에게서 음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5월 28일-29일 이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