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인도 한 공장 폭발사고 발생해 중국 공민 2명 사망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12일 10:04
뉴델리 6월 10일발 신화통신: 인도주재 중국대사관 령사부에서 10일 실증한 데 의하면 인도 하리아나주 매와트 지역의 한 공장에서 9일 보이라폭발사고가 발생해 3명이 사망했는데 그중 2명은 중국 공민이고 한명은 인도측 직원이라고 한다.

인도주재 중국 대사관 령사부에 의하면 현지시간 9일 오후 매와트 지역에 위치한 한 생물기술공장에서 보이라폭발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사고 발생후 인도주재 중국 대사관은 인츰 인도측 경찰과 현지정부에 련락을 취했고 중국 공민 2명의 사망소식을 확인했다.

인도주재 중국대사관 령사부 주임 조군은 인도측에서 재빨리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중국 공민의 합법적 권익을 보장하며 국내 관련측과 협조해 사후처리를 잘 할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현지 경찰 캐리아는 10일 기자의 전화취재를 받을 때 비록 폭발강도와 이로 인한 불길이 크지 않았지만 사건 발생시 두명의 중국 엔지니어는 보이라수리작업을 하고 있었고 폭발현장과 거리가 아주 가까웠기에 직접 사망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현재 폭발원인은 진일보 조사중에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주식회사JPM 허영수사장 강연회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6월 22일 연변대학일본학우회(회장 장경호)와 조선족연구학회(회장 정형규)가 연변이 낳은 자랑스러운 재일본조선족 글로벌 기업가인 주식회사JPM(Japan Power Media)의 허영수대표(사장)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당신의 덕분에 나 살아났소!” 6월 13일, 연길시 하남가두 신광사회구역에서 살고 있는 80세의 신복순할머니가 민정 주임 박순애를 꼭 껴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신복순할머니와 박순애. 한달전, 신광사회구역의 전임 로인협회 회장이였던 신복순할머니가 활동실에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로하니 이란 대통령 밝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미국이 이란의 령공이나 령해를 다시 침범한다면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살'을 거론한 가운데 량국 간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