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브라질 “브라질에서의 화웨이의 발전 제한하지 않겠다” 재차 천명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6.12일 10:16
  (흑룡강신문=하얼빈) 7일, 아미우통 모랑 브라질 부통령이 비록 미국 정부의 압박을 받고 있지만 브라질은 브라질에서의 화웨이(華為)의 발전을 제한할 어떠한 계획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모랑 부통령은 당일 브라질 경제지 ‘Valor Economico’와의 인터뷰에서 본인은 올해 5월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총재와 만난적 있다며 현재 글로벌적으로 오로지 소수 몇 개 회사만 5G 기술을 장악했고 화웨이가 그중 한 회사이며 통신 분야에서 덜 발달이 된 브라질은 이 기술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5월 19일에서 24일까지 중국을 공식 방문한 모랑 부통령은 방문 전야 및 방문 진행 과정에서 중국과 브라질 양국 매체에 브라질에서의 화웨이의 발전을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브라질은 중국의 하이테크 업체와 지속적으로 협력을 심화할 용의가 있다고 여러 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현재 브라질 여러 통신업체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올해 5월, 화웨이는 브라질에서 스마트폰 두 모델을 출시했고 그중 P30 Pro는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출시 20분 만에 매진되었다.

/신화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태국 '호랑이 사원'의 비극…구조된 호랑이 중 80여마리 숨져

태국 '호랑이 사원'의 비극…구조된 호랑이 중 80여마리 숨져

불법 번식 후유증으로 3년 전 보호구역 이송 뒤부터 차례로 목숨 잃어 (흑룡강신문=하얼빈) 지난 2016년 불법 번식과 야생동물 밀거래 의혹을 받던 태국의 '호랑이 사원'에서 구조된 호랑이 147마리 중 지금까지 절반 이상이 숨졌다고 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연합

망고맛 전자담배 1년 사용…18세 청년 '70대 노인 폐' 진단

망고맛 전자담배 1년 사용…18세 청년 '70대 노인 폐' 진단

(흑룡강신문=하얼빈) 가향 전자담배를 이용하다 폐 나이가 70대 노인이라는 진단을 받은 10대 남성의 사례가 공개됐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일리노이주에 사는 18세 남성 애덤 헤르겐리더는 1년 여 전부터 USB 형태로 된 전자담배를 피우기

‘철밥통’내려놓고 독서공간 만들어가다

‘철밥통’내려놓고 독서공간 만들어가다

독서에 심취한 전동빈,조예화부부의 이야기 (흑룡강신문=하얼빈)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창업에 뛰여드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는 종종 뉴스로 전해지기도 한다. 허나 월급을 주요 수입원으로 하는 그런 직장을 그만두고 금전적인 수익이 없는 공익사업에 뛰여드는 사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