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록의 대부 최건, 한국 비무장지대서 공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15일 19:04



중국 록 1세대인 록 가수 최건(崔健·58)이 14년 만에 한국을 찾아 공연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중국 록의 대부라 불리는 그는 7일부터 사흘 동안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에서 열리는 'DMZ 피스 트레인 뮤직페스티벌' 중 둘째 날인 8일 무대에 나섰다.

조선족 출신 최건은 1984년 밴드 칠합판(七合板)으로 중국 최초의 록밴드를 만든 전설적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1986년 발표한 데뷔곡 '일무소유(一無所有)'으로 유명해진 그는 어릴적에 트럼펫 연주자인 아버지를 따라 음악을 시작했고 베이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 트럼펫을 연주했다. 그러나 록에 반해 록 음악으로 성공한 그는 '중국의 밥 딜런'이란 별명으로 유명세를 탔고, 마침내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우상이 됐다. 그동안 발매한 음반의 누적 판매량이 1000만 장을 넘는다. 중국에서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가진 첫 번째 가수라는 명예도 얻었고, 미국과 유럽을 다니며 해외 공연도 펼쳤다.

이번에 DMZ에서 공연을 하게 된 원인은 평화의 메시지를 특별하게 전할 수 있다는 것에 마음이 끌렸기 때문이다. "음악의 좋은 점은 정치나 경제를 배제하고 음악으로만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죠. 이렇게 한 해 두 해 쌓이다 보면 언젠가는 북한의 록 뮤지션이 이곳에서 공연하는 날도 오지 않을까요"라고 밝혔다.

한국에도 1997년과 2005년 등 몇 차례 방문해 무대에 섰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28%
40대 28%
50대 8%
60대 3%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2%
30대 13%
40대 17%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국경절 날, 연변후사모(延边科学关爱后代协会를 후사모라 략칭, 회장 김태국)에서는 장학금 획득자 학생 대표들을 포함한 후사모 성원들은 길림시 화피창렬사릉원을 찾아 혁명렬사들을 추모했다.   10월 1일, 학생대표와 후사모 성원들은 원 동북인민해방군 독립 6사(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9월 29일, 연길시 로전사 20여명은 연변미술관에서 전시된‘연변백명렬사사적관'을 참관하였다. 그들은 동행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당기 앞에서 장엄하게 선서하였다. 백발이 성성한 로전사들은 렬사들의 사적을 들으며 피 흘리며 싸우던 그제날의 추억에 잠겨 눈시울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10월 14일, 성당위 당학교는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 중청년간부 강습반 개강식을 가졌다. 성당위 서기 파음조로가 참석하여 반급 동원과 특별지도를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과 습근평 총서기가 중화인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