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연길 녀성, 달리는 뻐스서 운전대를 빼앗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9.07.11일 09:19



주행중인 공공뻐스에서 뻐스운전대를 빼앗으려 한 녀성이 일전에 경찰에 의해 구속되였다.

지난 6일 점심, 연길시공공뻐스유한회사의 운전수 동모는 27선 북대 종점역에서 공공뻐스를 운전하고 연길기차역 방향으로 발차했다. 동모에 따르면 당시 뻐스에는 10여명의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었고 뻐스가 출발한 지 얼마 안되여 한 녀성 승객이 운전석으로 다가와 딸이 아직 차에 오르지 않았다면서 차를 세우라고 하였다.

정거장을 떠난 뒤라 규정상 중도에서 마음대로 차를 세울 수 없고 또 두 정거장 사이의 거리가 비교적 가까운 점을 고려해 운전수는 그 승객에게 다음 정거장에서 내려 딸과 합류할 것을 권유했다. 딸과 점점 멀어지자 이에 발끈한 녀성 승객은 운전수를 향해 당장 뻐스를 세울 것을 요구하였으며 뻐스를 세우지 않자 갑자기 운전대를 빼앗으려고 했다.

그녀는 동모가 잡고 있는 핸들을 힘껏 오른쪽으로 잡아당겼고 동모의 멱살을 잡고 계속 시비를 걸었다. 녀승객의 돌발행동으로 뻐스는 차도를 벗어나게 되였으며 동모는 뻐스를 길가에 세워놓고 110에 신고했다.

뻐스운전수 동모에 따르면 “다행히 당시 점심시간이였고 종점역 근처라 사람이 적었습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번했습니다.”고 말했다.

그 후 현장에 출동한 연길시공안국 북산파출소 경찰들은 녀승객 김모를 파출소로 련행해 조사를 펼쳤다. 김모는 자신의 행위를 모두 인정했다.

현재 범죄혐의자 김모(43세)는 위험행동으로 공공안전을 해친 죄로 공안기관에 형사구류되였으며 사건은 일층 조사중에 있다.

리송우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17%
40대 33%
50대 8%
60대 8%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17%
50대 0%
60대 8%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칭다오74호랑이 5주년 이벤트 진행

칭다오74호랑이 5주년 이벤트 진행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칭다오 74호랑이 띠모임 5주년 이벤트 행사가 지난 7월 4일 양커우 바닷가에서 있었다. 이날 칭다오74호랑이띠모임 안종수 회장을 비롯한 60여명 회원은 미리 준비해온 음식으로 즐거운 점심식사를 마친 뒤 여러가지 게임과 배구운동을

중국, 국제화 반도핑 교류 플랫폼 구축

중국, 국제화 반도핑 교류 플랫폼 구축

(흑룡강신문=하얼빈) 7월 16일, 중국반도핑센터에서 발기하고 주최한 제1회 국제반도핑사업전문세미나가 베이징에서 개최되었다. 회의에서 대회에 참가한 대표들은 각 유형의 종합성 운동회의 반도핑 방법에 대해 심도있게 토론하고 중국의 경험을 공유해 세계 반도핑

제7차 전국 맞춤형 신강지원 사업회의 개최

제7차 전국 맞춤형 신강지원 사업회의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제7차 전국 맞춤형 신강지원 사업회의가 14일부터 16일까지 신강 화전(和田)에서 개최되었다. 왕양 중공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중앙신강사업협조소조 조장이 회의에 참석해 연설했다. 그는 맞춤형 신강지원은 국가전략이며 신강이 사회 안정과 장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