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2025년까지 위성 100기 추가로 발사 계획"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7.12일 09:00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은 2025년까지 100기 가까운 인공위성을 추가로 쏘아 올릴 계획이다.

  위치(余琦) 중국 국가항천국 국제협력국 부국장은 지난 9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제8회 세계 지리정보개발자대회에 참석해 "현재 중국의 각종 궤도 위성은 200기를 넘었다"면서 "2025년까지 100기 가까운 위성을 더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국신문망이 전했다.

  그는 또 "중국 창정(长征) 계열 운반 로켓은 지금까지 307차례에 걸쳐 400여 개의 우주 설비를 우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위 부국장은 특히 지난해가 중국 우주비행 분야 발전에 중요한 시기였다고 각별히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의 우주비행 발사활동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면서 "연간 39차례 발사해, 전세계 총 발사량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며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한) 창어(嫦娥) 4호 탐사선 발사에도 성공했다"면서 "중국의 우주비행 기술이 점점 성숙해지고 응용 분야도 확장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위 부국장은 이밖에 "2010년 고해상도 지면 관측시스템 관련 프로젝트를 가동한 이래 관련 위성 자료가 풍부해지고 있다"면서 올 연말에 이 프로젝트의 일부인 가오펀(高分) 7호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연변후사모, 국경절 날 화피창렬사릉원 찾아

국경절 날, 연변후사모(延边科学关爱后代协会를 후사모라 략칭, 회장 김태국)에서는 장학금 획득자 학생 대표들을 포함한 후사모 성원들은 길림시 화피창렬사릉원을 찾아 혁명렬사들을 추모했다.   10월 1일, 학생대표와 후사모 성원들은 원 동북인민해방군 독립 6사(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로전사들 ‘연변백명렬사사적관’ 참관

9월 29일, 연길시 로전사 20여명은 연변미술관에서 전시된‘연변백명렬사사적관'을 참관하였다. 그들은 동행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당기 앞에서 장엄하게 선서하였다. 백발이 성성한 로전사들은 렬사들의 사적을 들으며 피 흘리며 싸우던 그제날의 추억에 잠겨 눈시울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성당위 서기 중청년 간부 양성사업 중시

  10월 14일, 성당위 당학교는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 중청년간부 강습반 개강식을 가졌다. 성당위 서기 파음조로가 참석하여 반급 동원과 특별지도를 했다. 그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습근평 새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사상과 습근평 총서기가 중화인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