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습근평 주석, 윁남 국회 의장 접견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7.13일 00:00
습근평 주석이 12일 인민대회당에서 윁남 국회 응우옌 티 낌 응언 의장을 접견했다.

습근평 주석은 우선 윁남 총비서이며 국가 주석인 응우옌 푸 쫑에 대한 친절한 문안을 전달해줄 것을 부탁하고 나서, 중국과 윁남은 “동지이자 형제”이고 전략적 의의가 있는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

습근평 주석은, 래년은 량국 수교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쌍방은 초심을 잃지 말고 대국에 립각해 친선을 발양하고 협력을 심화하면서 새로운 출발점에서 쌍무관계를 새 단계로 격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당적 래왕의 전통우세를 잘 발휘하고 국정운영 경험교류를 심화하며 리론혁신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량당의 생기와 활력을 영원히 간직하고 사회주의 사업의 발전을 공동 추진해야 한다. “일대일로” 공동건설과 “두개 경제회랑, 한개 환 북부만 경제권” 접목협력을 주선으로 하면서 량국 실무협력을 추진하고 호혜상생의 전면적인 협력구도를 구축해야 한다. 민간교류를 긴밀히 하여 량국친선을 대대손손 이어가고 량국과 량국인민의 근본리익에 립각해 량당과 량국 고위층 합의를 진정으로 관철하며 실제행동으로 해상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 또 국제사무에서의 협력과 배합을 강화하여 량국의 공동 리익을 수호해야 한다.

쌍무관계에서 중요한 구성부분인 립법기관 협력은 서로 학습하면서 국가건설을 추진하는데 심원한 의의가 있다.

근년래 중국 전국인대와 윁남 국회는 긴밀히 래왕하고 협력에서 풍성한 성과를 이루어 량국 실무협력에 보장을 제공해주었다.

습근평 주석은, 앞으로 쌍방은 교류협력을 더 강화하고 또 민심을 인도하며 량국 민중의 상호료해를 증진하는데서 더 많은 사업을 전개함으로써 량국관계의 민의토대를 공고히 하기 위해 더 큰 기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응우옌 티 낌 응언 의장은 습근평 주석에 대한 응우옌 푸 쫑 총비서의 친절한 문안과 량호한 축원을 전달하고 나서, 윁남 공산당과 국가, 인민은 중국 동지들의 변함없는 지지와 원조를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응우옌 티 낌 응언 의장은 습근평 동지를 핵심으로 한 중공중앙의 령도하에 중국 동지들은 19차 당대회에서 제정한 중요한 발전목표를 반드시 완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응우옌 티 낌 응언 의장은, 윁남은 중국과 함께 량당과 량국 지도자가 달성한 전략적 합의를 지침으로 하면서 사회주의 발전 도로에서 계속 서로 지지하고 전통친선을 발양하며 호혜협력을 심화하고 분쟁을 타당하게 처리함으로써 량국의 전면적인 전략협력 동반자관계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의 초·중·고 학부모들이 교사의 능력을 신뢰하지 않으며, 98%에 달하는 학부모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현지시간 19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에 따르면 한국 교육개발원이 지난해 8∼9월 만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우리 스스로 제약할 필요 있나"…방북승인절차 대폭 간소화 가능성 조선 호응 여부가 최대 관건…'신변안전'·'국제사회 설득'도 과제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정부가 최근 대북 개별관광과 함께 제3국을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몽골 울란바토르 선수의 작품 ‘구해줘’가 1등을 차지했다. 호주 산불을 소재로 많은 야생 동물의 죽음을 이야기하며 환경보호의 시급성을 알렸다. (흑룡강신문=하얼빈)지난 13일 제25회 하얼빈(哈爾濱) 국제 눈조각 대회가 타이양다오(太陽島) 눈조각 예술 박람회장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