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금융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황금보유량 최근 5년간 70% 상승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9.07.15일 16:00



  (흑룡강신문=하얼빈) 최근 중국인민은행과 국가외환관리국은 2019년 6월말 기준 중국의 황금보유량은 2058톤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4년 6월에 발표한 규모보다 증가폭이 70%에 육박하는 수치라고 해당 부문이 밝혔다.

  중국인민은행과 국가외환관리국 관계자는 “황금 가격은 지난 5년간 사상 최고치로 상승한 후 점차 반락하고 있다. 우리 나라는 황금의 자산가치 평가와 가격변화 분석을 토대로 시장에 충격과 영향을 주지 않는 전제에서 국내외 다양한 경로를 통해 황금보유량을 조금씩 늘여왔다. 보유량을 늘이는 경로에는 주로 국내 잡금 정제, 생산, 수확 및 저장, 국내외 시장 거래 등의 방식이 있다.”고 밝혔다.

  세계금협회(WGC)의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우리 나라 황금보유량은 2058톤으로 러시아를 제치고 미국, 독일, 국제통화기금(IMF)에 이어 세계 4위의 황금보유국으로 부상했다.

  업계 관계자는 황금보유량은 각국의 국제준비자산의 다원화를 구성하는 것 가운데 중요한 요소였다고 밝혔다. 일종의 특수한 자산으로 분리되는 황금은 금융과 상품이라는 다중 속성을 지니고 있어 다른 자산과 함께 국제준비 포트폴리오의 전체 위험 수익을 조절하고 최적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중국대외경제무역대학 교수 정자걸은 “황금은 이미 비통화화 되였다”며 “황금 준비의 더 중요한 의미는 리스크를 막고 한 국가의 통화 자신감을 고취시키는 한편 한 국가의 경제와 금융 실력을 드러내는 데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우리 나라 중앙은행은 아직도 황금보유량을 늘일 비교적 큰 발전공간이 있다.”고 분석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6%
40대 22%
50대 22%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한국 초중고 학부모 "교사 능력 못 믿는다"…98%가 사교육 시켜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의 초·중·고 학부모들이 교사의 능력을 신뢰하지 않으며, 98%에 달하는 학부모가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현지시간 19일 한국교육개발원(KEDI)에 따르면 한국 교육개발원이 지난해 8∼9월 만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한국,개별조선관광 전면 허용 검토…"비자만 받으면 방북승인"

"우리 스스로 제약할 필요 있나"…방북승인절차 대폭 간소화 가능성 조선 호응 여부가 최대 관건…'신변안전'·'국제사회 설득'도 과제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 정부가 최근 대북 개별관광과 함께 제3국을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하얼빈, 국제 눈조각대회 폐막…한국 작품 특별상 수상

몽골 울란바토르 선수의 작품 ‘구해줘’가 1등을 차지했다. 호주 산불을 소재로 많은 야생 동물의 죽음을 이야기하며 환경보호의 시급성을 알렸다. (흑룡강신문=하얼빈)지난 13일 제25회 하얼빈(哈爾濱) 국제 눈조각 대회가 타이양다오(太陽島) 눈조각 예술 박람회장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