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초심을 잊지 말고 사명을 명기하자” 절강과 사천, 주제교양 과정에서 실제와 결부해 실속있게 문제 해결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8.14일 00:00
절강성과 사천성은 습근평의 새시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사상을 잘 학습하고 잘 터득하는 것을 중점중의 중점으로 간주하고 이를 “초심을 잊지 말고 사명을 명기하자” 주제교양의 전 과정에 관통시키고 본성의 실제와 결부해 학습과정에 조사연구를 진행하면서 리해와 터득을 강화하였으며 실속있게 발견된 문제들을 해결했다.

절강성은 “기업에 대한 봉사, 군중에 대한 봉사, 기층에 대한 봉사”라는 “세가지 봉사”를 주제교양의 실천 매개체로 삼고 능동적으로 문제를 정시하고 문제를 해결했다. 절강성 당위원회 차준 서기는 현재까지 절강성은 “세가지 봉사” 관련 조사연구를 30만차 진행했고 그 과정에서 15만개소의 기업을 돌며 9만 7천건의 문제를 수집하고 8만 4천건을 해결해 86.7%의 관철률을 달성했다고 소개했다.

주제교양활동이 시작된이래 사천성 성급 지도간부 중심조는 5일간의 시간을 리용해 집중학습을 진행해 원작을 읽고 원리를 터득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국 최대 이족 집거지인 량산은 빈곤해탈 공략에서 단계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그러나 조사연구 결과 전성적으로 아직도 6만 6천 7백 61가구의 공식 등록 빈곤가구에 빈곤해탈후 다시 빈곤해지는 현상이 나타났지만 관련 요구대로 처리하지 않아 가난구제 수첩과 실제상황이 부합되지 않는 문제가 나타났다.

사천성은 “재점검” 대조사 사업의 강도를 높이고 사천성 161곳 빈곤해탈 과업 해당 현을 찾아 촌마다 가구마다 대조심사를 일일이 진행하는 등 정돈개혁을 질서있게 추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박람회|백산시를 록색유기벨리∙삼림식약도시로 건설한다

박람회|백산시를 록색유기벨리∙삼림식약도시로 건설한다

8월23일,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가 장춘국제회의전시센터에서 성황리에 개막되였다. 이날 오후, 중국록색식품협회와 백산시인민정부에서는 공동으로 장춘국제회의전시센터 대연회청에서 중국특색유기벨리.장백산삼림식약(食药)도시산업발전포럼 및 건설대상 조인식을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 개막....개방형 동북아 경제권 추동에 공감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 개막....개방형 동북아 경제권 추동에 공감

(흑룡강신문=하얼빈) '상호 신뢰와 협력 증진, 동북아의 아름다운 새 미래 개척'을 주제로 하는 제12회 중국-동북아박람회가 23일 장춘에서 개막했다. 개막식에서 중국은 동북아 나라들과 함께 자유무역협정을 논의하고 개방형 동북아경제권의 형성을 추동하려는 염원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청도 방문

연변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단 청도 방문

(흑룡강신문=하얼빈) 박영만 기자= 청도지역 조선족기업가와 친목을 다지고 교류와 합작을 추진하기 위해 연변자치주 기업가 대표단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청도를 방문했다. 이번 청도방문에 연변에서는 리성 회장을 포함하여 전규상 초대회장, 허덕환 2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