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여행
  • 작게
  • 원본
  • 크게

대한항공, 일본 대신 中 노선 늘린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8.22일 08:40



20일 해외망(海外网)은 대한항공이 현재의 한일관계 경색으로 인한 일본 노선 수요 감소를 감안해 일부 노선을 조정한다고 전했다. 대한항공은 일본 노선을 줄이는 대신 중국, 동남아, 대양주 노선을 늘린다.

일본 NHK방송의 20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운항이 중단되는 노선은 부산-오사카, 제주도-나리타, 제주도-오사카다. 이 외에도 인천발 고마쓰시, 가시고마섬, 아사히카와시간에 운행되던 3개 노선도 9월 중순부터 1개월 동안 운항을 중단한다.

인천발 오사카행, 부산발 나리타행의 노선의 운항 횟수를 조정하면서 전반적인 한일 노선을 대대적으로 줄인다.

이와 반대로 중국 노선은 대폭 늘어난다. 인천발 장자지에(张家界)행 노선과 항저우 노선은 매주 3회, 인천발 난징행 노선은 매주 4회 운항한다. 베이징 노선은 매주 17회까지 늘어난다.

동남아 노선에서도 필리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의 운항을 대폭 늘렸고 호주 브리즈번 운항도 매주 7회로 늘린다.

한편 최근 한일관계 악화로 여러 한국 항공회사가 일본 노선을 대폭 감소 또는 잠정 중단했다. 저가 항공사인 에어서울의 경우 9월 16일부터 인천과 도야마공항간의 고정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민정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13기 전인대 4차 회의 북경서 개막

3월5일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4차 회의가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했다.리극강 국무원 총리가 정부업무보고를 했다. 신화통신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전국인대 대변인: 중국의 국제방역협력, 아무런 부가적 정치조건도 없다

4일 저녁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4차회의 기자회견에서 장업수 대변인이 회의 일정과 전인대 관련 업무에 대해 내외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했다. 장업수 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은 세계적으로 공정하게 배분되고 사용돼야 하며 특히 개도국이 사용가능하고 안전하고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2013년부터 습근평 총서기는 8년 사이에‘량회’여러 대표단의 소조 심의에 46차례 참가했는 데 관련 연설에서 제일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난관공략'이였다. 출현빈도가 가장 높은 단어는 ‘발전’ 2014년, 귀주대표단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