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의 관세 반격조치를 미국 무역횡포에 대한 필연적 답변으로 인정하는 국제사회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8.25일 00:00
미국이 최근 3천억딸라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식 선언한데 비추어 중국은 23일 부득이하게 대미 무역 반격조치로 맞대응했다.

24일, 미국은 또 약 5천5백억 딸라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관세 세률을 인상하겠다고 선언했고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해 나섰다.

외국 전문가와 국제여론은, 중국이 취한 반격조치는 미국 무역 횡포에 대한 필연적 답변이라고 보편적으로 인정했다. 미국이 도발하고 부단히 승격시키고 있는 중미경제무역마찰은 자국에 도움 되는 일 없이 타국에 해만 끼치고, 미국 자체 경제뿐만아니라 세계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것이다.

외국전문가와 국제여론은, 미국은 더 건설적인 역할을 맡아 협상에 따른 분쟁 해결의 궤도로 복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 런던 경제상업정책서 원 서장 존 로스는 신화사의 서면 인터뷰를 받으면서, 중국의 관세반격조치는 미국의 근거없는 추과관세 부과에 대한 필연적 대응이라고 표했다.

미국 콜롬비아대학 지속가능발전센터 제프리 삭스 주임도 중국의 조치는 앞서 미국이 취한 대중국 추가관세 부과 결정에 대한 절적한 맞대응이라고 인정했다. 제프리 주임은, 미국은 중국 경제의 성공이 미국의 대가로 이루어진것이라고 잘못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터키 싱크댕크 앙까라 정책센터 동아시아문제 전문가 유미트 알페론은, 무역전쟁을 시작해서부터 미국은 줄곧 진공세를 유지하고 중국은 방어상태에 있었기에 중국이 취한 조치는 반격조치라고 인정했다.

미국 중미연구센터 유명학자 수랍 구타프는 중국의 반격조치는 예상된 일이라고 말했다. 수랍은, 중국의 조치는 “무역담판은 주권 평등을 토대로 해야 한다는” 중요한 정보를 외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수랍은 또 중국은 공평한 경쟁환경을 쟁취하기 위한 관세조치를 일방적으로 포기하지 않을것이라고 말했다.

칼라 힐스 미국 전 무역대표는 중국이 앞서 관세 반격의 명확한 립장을 밝혔기에 이번에 취한 조치는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인도 경제학자이며 인도 발전도상국가 연구와 정보계통기구 고문 바타샤르지는 중국은 줄곧 협력상생의 립장을 견지하고 있고 핍박에 못이겨 부득이하게 반격조치를 취했다며 미국이 더이상 추가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테네시-중국 상무플랫폼 리사회 고진화 리사는, 미국에 대한 중국의 반격조치는 압력을 두려워하지 않고 타협하지 않는 중국의 의지를 두드러지게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도발하고 부단히 승격시킨 무역전쟁은 중국의 반격으로 이어졌고 단기적으로는 시장 혼란세를 일으키고 장기적으로는 소비자들의 신심에 영향주어 최종 미국 기업과 로무자, 농민들에게 피해를 가져다줄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제무역마찰 승격의 영향으로 23일 미국 3대 주가지수가 폭락한 동시에 원유, 콩 등 대종상품가격은 크게 떨어지고 금융시장 위험 대비 수요가 급격히 늘어났다. 이날 뉴욕의 금값은 2013년이래 당일 최고가로 장을 마감했다.

독일 통신사는 23일에 게재한 글에서 대부분 경제학자들의 관점으로부터 볼때 미국이 도발한 경제무역마찰로 인해 미국 경제와 소비자들은 큰 대가를 치렀고 경제무역마찰이 가져다준 불확실성으로 인해 미국 경제 둔화 추세가 점점 뚜렷해지고 미국 “경제쇠퇴”설이 류행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국 전국소매업체련합회 데비 프런치 고급 부회장은 로이터통신사의 인터뷰를 받은 자리에서, 당면 환경속에서 기업은 미래를 기획할수 없다며 미국 정부의 행위는 실효성이 없고 미국 기업과 소비자는 더 이상의 관세 부담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미국 무디스 분석회사 마크 잔디 수석경제학자도 미국이 발기한 무역전쟁은 미국경제를 슬럼프에 빠뜨리게 할것이라고 로이터통신사에 표했다.

미국 전 무역대표 힐스는, 무역전쟁의 승격은 중미량국의 경제를 해쳤을뿐만 아니라 세계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말했다. 힐스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담판석상에 복귀하고 협상으로써 분쟁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힐스는 또 쌍방이 한자리에 모여 협상으로 분쟁해결방안을 모색하기를 바란다며 당면 분쟁은 쌍방에 모두 불리하다고 덧붙였다.

케니아 국제문제 전문가 애드헤레 카븐스는 협력하면 상생하고 싸우면 모두 다친다고 하면서 중국정부의 일관된 립장은 바로 협상과 대화를 통해 분쟁을 해결하는것이기에 미국은 더 건설적인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표했다.

카븐스는, 세계는 중미 량국이 협상에 의한 분쟁 해결궤도에 복귀하기를 기대한다고 표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구매의향 계약액 711억딸라, 23% 성장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구매의향 계약액 711억딸라, 23% 성장

상해 11월 10일발 인민넷소식: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가 11월10일, 6일 동안의 일정을 마치고 원만히 막을 내렸다. 181개 나라와 지역, 국제기구가 제2회 수입박람회에 참가했으며 3800여개 기업이 기업전시에 참가하고 50여만명의 해내외 전문 구매상들이 박람회를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페막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페막

11월 10일, 상해 국가컨벤션센터에서 한 소녀 중국국제수입박람회 마스코트 참대곰 ‘진보’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상해 국가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가 10일 막을 내렸다 신화통신

습근평: 훌륭한 전통을 발양하고 개혁과 혁신을 강화해 우리 군대 기층건설의 전면적 진보와 수준 향상을 추진해야

습근평: 훌륭한 전통을 발양하고 개혁과 혁신을 강화해 우리 군대 기층건설의 전면적 진보와 수준 향상을 추진해야

■ 새 시대 우리 군대의 기층건설을 강화하는 것은 강군흥군의 근본이자 힘의 원천이다. 전군은 새 시대 중국특색사회주의사상을 지침으로 삼고 새 시대 강군사상을 깊이 있게 관철하며 새 시대 군사 전략과 방침을 깊이 있게 관철하고 ‘네가지를 틀어쥐는’ 요구를 실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